메뉴

삼성전자, 베트남 영웅 ‘박항서 스마트폰’ 내놨네

URL복사

박항서

전체기사 보기

16일 갤럭시S10 플러스 에디션 출시...케이스 뒷면에 박항서 이미지

 

“베트남 ‘국민영웅’ 박항서, 스마트폰으로 나왔네”

 

베트남에서 ‘박항서 스마트폰’을 출시해 시선을 집중된다. 10일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6일(현지시간) 갤럭시S10 플러스 박항서 에디션을 출시한다.

 

이 스마트폰은 한정판으로 제작된다. 박항서의 베트남 축구가 국제 축구 무대에서 놀라운 성과를 이뤄낸 것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됐다.

 

한정판에는 제품 포장 상자에 박항서 감독 이미지와 사인, 1만mAh 보조배터리로 구성으로 담겨 있다. 스마트폰 케이스 뒷면에 박항서 감독 이미지가 그려져 있다. 가격은 2399만 동(121만 원)으로 책정됐다.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은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국민영웅’이다. 베트남을 단기간에 아시아 강호로 탈바꿈시켜 베트남 현지에서는 ‘박항서 매직’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하기도 했다. 베트남 축구 팬에게 선물한 ‘불가능한 일은 없다’란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아이언맨 에디션, 배트맨 에디션, 스타워즈 에디션 등 특별 에디션을 수시로 출시해왔지만 실제 인물을 기념한 에디션을 내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항서 감독은 2017년 10월부터 지휘봉을 잡아 아시아축구연맹(AFC) 22세 이하(U-22)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올해 초 아시안컵 8강 진출, 킹스컵 준우승까지 이끌며 동남아 최강자로 우뚝 섰다.

 

‘박항서 매직’이라는 선풍적인 인기와 함께 한국 ‘월드컵 4강 신화’를 쓴 히딩크로 비유해 ‘쌀딩크(베트남 주산물 쌀과 히딩크 감독 합성어)’로 추앙받고 있다. 그는 베트남 3급 노동훈장을 받았고, 호칭도 ‘선생님’ ‘오빠’로 바뀌었다.

 

그는 베트남 ‘국민영웅’이기도 하지만 한국민에게도 단순히 감독이 아니라 누구도 못해낸 민간 외교관으로 사랑받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