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힐스톤비즈니스센터 개소 "스타트업 해외 진출, 우리에게 맡겨줘"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18일 판교서 센터 개소식. ..해외 엑셀레이터들과 글로벌 포럼 개최

 

힐스톤 파트너스(대표 황라열)가 한국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고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Hillstone Business Center)를 설립했다. 그리고 오는 18일 성남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개소식을 연다.

 

힐스톤파트너스는 삼성자산운용, 메릴린치, 바클레이스, 미래에셋, 대신증권, KTB 출신 10년 이상 투자전문가가 모여 설립한 투자 전문사다.

 

IT와 클린테크 분야를 중심으로 PE 펀드를 조성하거나 조합을 결성하며 다른 PE 펀드 혹은 조합을 지원하는 플랫폼 사업도 마련하고 있다.

 

이번 힐스톤 비즈니스 센터의 설립은 힐스톤 파트너스의 황라열 대표가 지금까지 지적해온 한국의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서 지금까지 만들어진 스타트업 글로벌 육성 프로그램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다.

 

힐스톤 파트너스는 그동안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협력 관계를 맺어왔다. 한국에서 처음으로 운영되는 테크스타즈 코리아(Techstars Korea)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 중국 기업 지원 기관 궁스바오(Gongsibo) 등 미국, 캐나다, 중국, 일본, 이스라엘 등 해외의 창업 지원, 투자 업체들을 판교에 불러모았다.

 

개소식에는 중국의 기업 지원기관인 궁스바오의 츠잉 대표, 테크스타즈의 윌리엄 로빈슨(William Robinson) VP, UN 조달 사업 지원 기구 유경의 고문, 엑잘토(EXALTO)의 제임스 박, 제이랩(J-Lab) 엄유미 CEO 등을 초청하고 판교 스타트업과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포럼이 함께 준비된다.

 

포럼 이후에는 스타트업과 엑셀러레이터 간의 네트워킹을 진행해 실제 해외 진출을 원하는 스타트업들을 위한 비즈니스 매칭의 자리가 이루어지도록 할 예정이다.

 

황라열 힐스톤 파트너스 CEO는 “지금까지 해외 진출 경험이 없는 사람들이 만들어낸 프로그램들이 지속되었다. 1회성 행사만을 개최하면서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 힐스톤 블록체인 센터는 반드시 필요한 기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성공시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