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앙코르와트 방문 외국 관광객 15%↓ 비상령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2019년 2200만명 방문 전년 대비 대폭 줄어들어 관광부 대책 마련

 

2019년 세계문화유산 '앙코르와트(Angkor Wat)'를 방문한 외국 관광객이 전년 대비 15%이나 감소했다.

 

크메르 타임즈(Khmer Times)는 앙코르 엔터프라이즈(Angkor Enterprise)의 최신 보고서를 인용, 2019년 약 220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이 앙코르유적군을 방문했다. 총 티켓수익은 약 9900만 달러(약 1153억 8450만 원)이었다.

 

이는 2018년 대비 약 15%가 감소한 수치다. 2018년의 입장권 통계는 앙코르 유적군 방문 외국인 관광객수 총 2500만명이었다.

 

 

이 같은 관광객 감소에 대해 캄보디아 관광부는 “씨엠립지역의 관광객 감소의 해결을 위한 ‘2020-2021 전략플랜’을 마련했다. ‘지역관광’‘농업관광’‘휴가객(holidaymaker)’ 관련 새로운 관광상품을 개발하여 관광객의 체류 기간을 연장하게 하는 등 관광의 다양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캄보디아는?

35세 이하 인구가 전체 60%를 차지한 역동적인 국가인 캄보디아는 지난 10년간 연 7% 경제성장률을 지속하며 발전을 이어가고 있는 유망한 생산기지이자 한-아세안, 한-메콩을 이어줄 파트너로 손꼽히고 있다.  200개가 넘는 한국 기업이 캄보디아에 진출해 있다. 한-캄보디아 다문화가정만도 9000쌍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