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양우 장관 "민관 똘똘 뭉쳐 외래관광객 2000만 명 시대 열자"

K컬처

전체기사 보기

문화체육관광부 2020 관광산업토론회...2019년 역대 최고치 1750만명

 

"민관이 똘똘 뭉쳐 외래 관광객 2000만명 시대 열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지난 14일 서울 동대문 노보텔 앰배서더 호텔에서 한국관광협회중앙회(회장 윤영호)와 함께 '2020 관광산업토론회 및 신년교류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는 2020년 새해를 맞이해 민관이 함께 외래관광객 2000만 명 달성을 다짐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광산업토론회에서는 '관광 흐름(트렌드) 분석 및 전망'과 '여행자 중심 지역관광 발전 전략'을 다루며, 이후 국회의원과 관광 분야 기관·단체장 및 업계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하는 신년교류회를 진행한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한국이 2019년 역대 최고치인 외래관광객 1750만 명을 유치하고 세계경제포럼이 발표한 관광 경쟁력 평가에서 16위를 차지하는 등의 성과를 거두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은 관광인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다.

 

이어 올해 외래관광객 2000만 명, 관광지출 120조원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정부와 관광업계가 함께 힘과 지혜를 모을 것을 당부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정부는 올 한 해 주요 국가별로 차별화된 홍보 전략을 전개하고 관광지를 촘촘하게 이어주는 관광교통기반을 마련하는 등, 외래관광객 2000만 명을 달성하고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정책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특히 관광인들과 원활하게 소통하며 관광업계를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