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훈센 총리 "캄보디아, 중국 항공-운항 그대로 유지...가짜 뉴스 조치”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결항 조치된 우한행 항공편 운행 촉구..." 신종 코로나 SNS 무분별한 정보 확산 조치"

▲ 캄보디아 훈 센 총리 / 사진=크메르 타임즈

 

캄보디아의 훈 센(Hun Sen) 총리는 중국과의 교류가 끊어져서는 안된다고 발언하며, 항공과 선박이 운행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전 세계가 공포에 떨고있는 가운데 지난달 27일 캄보디아에서는 60세의 우한 출신의 중국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캄보디아 정부 측은 감염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프놈펜 국제공항을 비롯해 3개 국제공항에서 우한을 왕복하는 항공편들이 잇따라 결항조치되었으나 훈센 총리는 “중국 항공, 선박의 운행을 유지하고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캄보디아의 무역뿐 아니라 관광객의 방문도 막을 생각이 없음을 누차 밝히면서, 캄보디아를 방문하는 중국인들과 거주하는 중국인들을 차별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공포를 느끼지 말 것을 강조하면서 마스크를 착용한 취재진과 공무원들을 위협했다.

 

훈 센 총리는 “진짜 공포는 SNS(소셜네트워크)로 퍼지는 부정확한 공포로 인한 공포다. 이로 인해 사회적 혼란이 야기됐다”라고 주장하면서 “총리가 마스크를 쓰지 않는데 왜 마스크를 쓰고 있느냐.”라는 강한 비판을 남겼다.

 

이어서, 거짓 뉴스를 유포한 사람들을 처벌한 말레이시아의 사례를 들면서 가짜 뉴스를 SNS에서 퍼뜨리는 사람들에게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을 명령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