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난해 ‘온라인쇼핑’ 역대 최대 134조5830억원 18.3%↑

URL복사

경제

전체기사 보기

배달음식 주문 주도 모바일쇼핑 거래액 86조↑온라인 쇼핑의 64.4%

 

지난해 배달음식 주문 등 음식서비스-음식료품이 주도하면서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폭발했다.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34조를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역직구 5조 첫 돌파했다. 배달 주문 등 음식 서비스가 크게 늘면서 모바일 쇼핑 거래액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34조5830억원으로 전년보다 18.3% 증가했다. 2001년 통계 작성 이래 최대 규모다.

 

모바일 쇼핑거래액은 1년 전보다 25.5% 늘어난 86조7005억원이다.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의 64.4%를 차지했다. 이 역시 역대 최대 금액이다.

 

 

특히 배달음식 주문 등 음식 서비스는 온라인 거래액이 1년 전보다 84.6%, 모바일 거래액이 90.5% 급증했다. 당일-새벽 배송 서비스로 음-식료품 온라인과 모바일 거래액도 각각 26.1%, 32.5% 늘어났다. 모바일로 쿠폰을 선물하는 e쿠폰서비스 온라인 거래액도 57.6% 증가했다. 모바일 역시 68.1%나 늘었다.

 

여기에 가전·전자-통신기기(14조4449억원), 의복(14조8705억원), 화장품(12조2986억원), 음·식료품(13조2859억원), 여행 및 교통서비스(16조9811억원) 등 거래액이 10조원을 넘어서면서 온라인쇼핑 증가세를 이끌었다.

 

'2019년 12월 온라인쇼핑'의 총거래액은 12조 5865억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17.6% 증가했다.

 

 

상품군별으로 보면 음식서비스(67.2%), 화장품(36.6%), 음-식료품(25.5%), 가전‧전자‧통신기기(18.3%)등에서 전년동월대비 증가했다. 12월 거래액 기준 상위 6개상품군이 전체 거래액의 60.7%를 차지했다.

 

 

모바일 쇼핑거래액은 8조 2,524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2.7% 증가했다. 총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비중은 65.6%로 전년동월대비 2.7%p 상승했다. 음식서비스(94.0%), e쿠폰서비스(89.9%), 가방(77.9%)의 모바일쇼핑 비중이 높았다.

 

 

중국인 관광객 등의 영향으로 역직구를 의미하는 온라인 해외 직접 판매액은 5조9609억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65.4% 증가하며 사상 처음 5조 원을 넘어 6조 원에 육박하는 등 크게 상승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이 5조1619억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78.9%나 늘었다. 아세안(22.0%), 일본(15.1%) 등은 증가했으나 대양주(-25.1%) 등은 감소했다.

 

상품군별로는 화장품이 5조34억원으로 84.9%를 차지했다. 중국인 관광객과 보따리상(따이공) 등이 면세점 등을 통해 화장품을 많이 구매한 것으로 분석된다.

 

직구인 온라인 해외 직접 구매액은 3조6355억원으로 1년 전보다 22.3% 늘었다. 유럽연합(EU·38.5%), 미국(13.2%), 중국(30.4%) 등 모든 분야에서 늘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기준으로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액은 미국 4886억원, EU 2583억원, 중국 1661억원, 일본 48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본이 1년 전보다 11.2%나 줄었다. 일본의 해외 직접 구매액이 감소세를 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통계청은 일본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직구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