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중일 외교장관 화상회의 “코로나 19 조기종식 3국 협력 중요”

URL복사

외교부

전체기사 보기

강경화 장관, 3개국 교류협력 위축과 경제사회적 충격 최소화 필요성 강조

 

외교부 강경화 장관은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일본 외무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 敏充) 외무대신이 참석한 한중일 외교장관 화상회의를 지난 20일 주재했다.

 

이번 화상회의는 한중일 외교부 장관들이 자국의 코로나19 확산 현상과 대응상황에 대해 정보를 공유하고 세계경제에 부정적으로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는 화상회의를 통해 국가 간의 교류협력과 코로나19 확산 차단, 그리고 조기 종식을 위해 3국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강경화 장관은 대한민국 행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노력한 점과 성과에 대해서 설명하고 한중일 3국이 최선을 다하는 와중에도 교류협력의 위축과 경제적‧사회적 충격을 최소화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중국내 방역상항을 설명하고 모테기 대신은 일본내 방역상황에 대해서 설명하고, 국제사회와의 경합공유와 협력강화, 세 나라간 보건당국의 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고 회의에서 제시된 방안들을 외교당국에서 긴밀히 검토해 3국 보건장관 회의 개최에 대한지지 입장들을 표명했다.

 

또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 중인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논의 방향과 2020 도쿄 올림픽의 완전 형태의 개최에 대해서도지지 입장을 표명했다.

 

외교부는 이번 3국 화상회의가 미국, 캐나다, 독일 등 주요 선진국들과의 전화협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제협력을 강화해나가는 가운데 이루어진 것으로 동북아 역내 핵심 3개 국간 상황에 대한 정보공유와 협력의 모멘텀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자평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