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폐공사, ‘블록체인 앵커링’ 특허 취득...데이터 공공허브 ‘성큼’

URL복사

IT과학

전체기사 보기

블록체인 플랫폼 착을 데이터 보증 공공 허브로 육성하기 위한 기반 기술 특허 등록 완료

 

한국조폐공사가 블록체인 앵커링 기술 특허를 취득했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가 블록체인 앵커링 기술 특허를 취득해 12건의 블록체인 기술 특허를 출원했고 7권의 특허권을 확보하게 됐다.

 

블록체인 앵커링은 데이터를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에 저장할 수 있는 기능으로, 네트워크 간 데이터 앵커링(Anchoring)의 신뢰성과 안정성을 보장해주는 기술이다.

 

앵커링 기술이 접목되면 플랫폼 간 데이터의 무결성을 보장할 수 있게 된다. 조폐공사는 운용중인 블록체인 플랫폼 착(Chak)을 데이터 보증 공공 허브로 육성할 때 엥커링 기술을 사용할 계획이다.

 

조폐공사는 이미 착을 통해 성남시, 시흥시, 군산시 등 6개 지자체에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모바일 상품권 뿐 아니라 청년배당이나 아동수당 등 각종 복지수당의 운영과 관리, 지급에도 적용가능한 플랫폼이다.

 

 홍창석 조폐공사 기술처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온라인이나 모바일에서 공공정보의 진본성을 입증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이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우리 사회의 신뢰를 높이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폐공사는 ‘블록체인 주행거리 기록장치’기술과 ‘블록체인 기반 키의 저장 및 복원 방법’의 기술도 특허를 출원 중에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