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상공인진흥공단, 온라인 판로지원으로 소상공인 지원 나선다

URL복사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O2O 플랫폼 통해 홍보 마케팅 기회 제공, 다이닝코드, OK캐쉬백, 요기요, 바로고가 대상

 

소상공인진흥공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온라인 판로지원 사업을 추가 모집한다.

 

소상공인 진흥공단은 소상공인들이 민간 O2O 플랫폼을 통해 홍보와 마케팅을 할 수 있는 ‘2020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지원 추경사업’ 모집 공고를 냈다.

 

온라인 판로지원은 O2O(Offline to Online) 사업으로 실제 매장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사업자와 소비자를 온라인에서 연결시켜주는 서비스를 의미하며 대표적인 예시가 음식 주문‧배달 대행업이다.

 

지원 규모는 1만개 회사들을 대상으로 대구 경북 5000개, 그 외 지역 5000개 소상공인 사업자가 대상이다.

 

지원 내용은 업체당 15만원 한도로 O2O 플랫폼 구매포인트, 배달대행사의 배달대행비, 어플리케이션 이용고객 홍보비, 홈페이지 메인화면 노출 광고비 등을 지원한다.

 

 

지원 일정은 4월 14일부터 예산이 소진될 때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신청 가능한 온라인 플랫폼은 요기요, 바로고, OK캐쉬백, 다이닝코드 등 4곳이다.

 

요기요는 업주사이트(알뜰쇼핑) 구매포인트 15만원 상당을 제공한다. 바로고는 배달대행비 35건을 지원한다.

 

OK 캐쉬백은 이용자 대상 가게 홍보푸시 3000건과 T-map, 카카오 등 20여개 네비게이션에 소상공인 사업자를 등록한다.

 

다이닝코드는 메인화면 홈페이지에 1개월 광고노출과 팝업, 최상단 배너 검색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