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학연금, 블라인드펀드 위탁운용사 최종 선정 1500억원 규모 출자사업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MBK, 스카이레이크, 스톤브릿지 3개 운용사 선정한 사학연금, 각 500억 원 출자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이 3곳의 사모대체분야 출자사업 위탁운용사를 선정하고 운용사별로 500억 원의 출자를 행한다.

 

사학연금은 사모대체분야 위탁운영사로 MBK 파트너스,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 캐피탈 3개사를 운용사로 선정하고 통보했다.

 

사학연금에 운용사 제안서를 낸 운용사는 8곳으로 PT 심사를 통해 6곳을 선정한 뒤 운용사를 대상으로 현장실사와 PT를 진행한 뒤, 자료들을 종합해 투자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최종적으로 3곳을 선발했다.

 

심사 일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연기될 우려가 있었으나 사학연금은 계획대로 일정을 진행했다.

 

출자금액은 500억원으로 공무원연금과 행정공제회가 400억 원, 건설근로자공제회가 250억 원, 군인공제회가 200억 원을 출자하는 것과 비교해서 큰 규모다.

 

사학연금은 최근 5년간 총 3차례 사모대체분야 블라인드펀드 위탁운용사를 모집했다. 2015년에는 1000억원을 5곳에, 2017년에는 600억원을 2개 운용사를 선발해 출자했다. 2018년에는 2개 운용사에 총 2000억원을 출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