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블록크래프터스, 전략적 투자 유치로 사업 개편화 나선다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블록크래프터스, 투자유치로 국내외 사업 전면 개편 , 디지털 자산과 스타트업 육성·발굴에 집중

 

지난 11일 블록체인 전문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블록크래프터스가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

 

박수용·송훈 공동대표가 운영하는 블록크래프터스(Blockcrafters)가 전 NHN 재팬 회장이자 현 코코네 회장인 천양현 회장의 개인투자와 DTN 인베스트먼트, T 인베스트먼트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 금액 및 투자 조건에 대해서는 협의 내용에 따라 비공개라고 밝혔다.

 

블록크래프터스의 엔젤투자자로 참여한 천양현 회장은 블록크래프터스의 엑셀러레이터로서 거둔 성과와 비전을 보고 개인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블록크래프터스는 이번 투자를 통해 사업 영역의 개편에 나선다.

 

싱가폴 소재의 블록크래프터스 캐피탈은 특수관계법인에서 자회사로 편입했고, 디지털자산 관리와 트레이딩 등 자산 운용에 본격적으로 나설 전망이다.

 

디지털 자산 관리인 하루뱅크 역시 기존 남미와 동남아를 타겟으로 진행중인 사업을 다른 대륙으로도 사업을 확보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내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에 엑셀러레이터 등록을 완료하고 국내 블록체인 스타트업 및 핀테크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 및 육성을 지원할 계획이다.

 

블록크래프터스 송훈 공동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와 그동안 글로벌 액셀러레이터로서 쌓은 자산과 노하우를 토대로 금융, 투자 영역에서 디지털 자산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하는 것이 블록크래프터스의 목표이자 과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