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경화 장관, 아세안 사무총장 통화 "한-아세안 협력 강화하자"

URL복사

ASEAN

전체기사 보기

림 족 호이 사무총장과 코로나19와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 공동체’ 아세안 공조 논의

 

"아세안 국가 대상, 방역과 경제간 균형을 맞춘 예외적인 기업인 입국 방안을 마련 중이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15일 오전 림 족 호이(Lim Jock Hoi) 아세안 사무총장과 전화통화를 가졌다. 양측의 코로나19 대응 동향, 코로나19 대응 지원 사업, 기업인 예외입국, 신남방정책 추진 동향에 따른 한-아세안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강 장관은 아세안 다수 국가들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되고 있는 점과 아세안 사무국의 역내 방역 공조 관련 역할을 평가하고,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통제를 위한 범 정부적 노력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림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이 매우 효과적으로 이루어졌다고 평가하고, 한국 정부가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활용해 아세안의 코로나 19 대응 지원 사업을 추진해 준 점에 대해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한국 정부는 아세안 코로나19 역량강화 사업으로 아세안 10개국을 대상으로 총 500만달러(약 60억 5900만 원) 규모의 진단키트, PCR, 개인보호장비 등 지원했다.
 
강 장관은 "동 사업이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해준 데 사의를 표하며, 코로나 19라는 공동의 위협을 극복하기 위해 아세안의 의지와 역량을 결집하는 데 있어서의 아세안 사무국의 적극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원활한 이동을 통한 자유로운 경제활동 보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아세안 국가 등을 대상으로 방역과 경제간 균형을 맞춘 예외적인 기업인 입국 방안을 마련 중이라고 설명했다.


림 사무총장은 지난 아세안+3 정상회의 이후 기업인 예외 입국을 위한 각국의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는 점을 상기하며, 지난 아세안+3 경제장관회의에서 논의된 바와 같이 코로나19 이후의 공급망, 연계성 회복을 통한 경제 회복력 제고가 중요한 만큼,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한-아세안 간 긴밀히 협력해가자고 했다.
 
한편, 강 장관은 우리 정부가‘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 공동체’를 목표로 신남방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 오고 있다고 하면서, 특히 코로나 19를 계기로 안전한 역내 환경 구축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보건 분야 협력을 신남방정책의 핵심 요소로 다루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림 사무총장은 한국이 코로나19의 성공적 대응을 계기로 의료‧방역 분야에 있어 아세안 국가들에게 모범이 되고 있다고 하면서, 우리와의 보건 협력 확대를 기대했다. 아울러, 미얀마 라카인 주에서 로힝야족 귀환을 위한 사업에 우리 정부가 지원해 준 점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한국 정부는 2019년 12월 아세안 사무국이 주관하는 미얀마 라카인 주 '로힝야 귀환 난민 대상 라디오 보급을 통한 정보 접근성 강화 사업'에 50만 달러(약 6억 610만 원)을 지원했다.
 
마지막으로 강 장관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아세안과의 관계가 지속될 수 있도록 화상회의 개최 등으로 적극적 노력을 해온 점을 평가하며, 앞으로도 위기에 있어서도 적극 공조해가자고 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