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부, 미얀마-에티오피아 등 13개에 코로나 지원 906억원 쏜다

URL복사

대외경제협력기금-세계은행 등 통해 지원 및 K-방역 전수...올해 총 1560억 원

 

 

"방역 선진국 한국, 개도국 코로나19 피해와 대응에 900억원 쏜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6월 25일, 개도국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대응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에티오피아, 미얀마 등 총 13개 국가에 대해 총 7550만 달러(약 906억 원) 규모 사업을 승인하였다. 

 

기획재정부는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전파하고, 개도국의 코로나19 피해 경감 및 나아가 비대면 사업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대한 지원을 계속해 오고 있다.

 

이번 사업은 대외경제협력기금(EDCF)과 세계은행(WB) 및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신탁기금을 통한 지원방식이다. 이번 승인을 통해 올해 총 1억3000만달러(약 1560억 원 규모)를 지원하게 될 예정이다.

 

EDCF 사업은 보건-방역 예산 지원 프로그램과 의료 기자재 공급으로 총 7000만 달러(약 840억 원) 규모이다.

 

특히 한국전쟁 참전국인 에티오피아에 가장 지원 규모가 크다. EDCF를 통한 코로나19 대응 지원으로서는 아프리카 최초의 사례이다. 이번 지원은 아프리카개발은행 협조융자 형태로 추진되며, 에티오피아 코로나19 대응 능력 제고와 우리 의료 인프라-인력의 아프리카 진출로 K-방역도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WB를 통해서도 총 322만5000달러(약 38억 7000만 원) 규모 사업들이 진행된다. 미얀마 코로나19 대응 모니터링 구축, 인도-파키스탄 지리정보서비스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한국의 감염병 대응경험 공유, 필리핀 ICT 기술 활용 비대면 사업,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상 디지털 툴 활용 비대면 사업관리 역량강화 등이다.

EBRD를 통해서도 227만5000달러(약 27억 3000만 원) 규모의 사업도 지원된다. 남동지중해 연안 5개국(이집트-모로코-레바논-요르단-튀니지) 소재 코로나19 피해 스타트업 지원 등이다.

 

기획재정부는 "앞으로도 개도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보건-경제 회복을 위해 협력사업을 지속 발굴ㆍ지원하고, K-방역의 성공 모델을 전파하여 우리 보건 인력-기술의 해외 진출 및 글로벌 국가 위상 제고를 견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