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사상 최악의 참사...옥 광산 붕괴 사망자 170명 발견

URL복사

흘러내린 토사에 묻혀있던 사체 발견, 실종자 포함 사망자 총 300명 이를 듯

 

미얀마에서 발생한 옥(玉) 광산 붕괴사고의 사망자가 최소 170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미얀마타임즈 등 외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얀마 북부 카친주 흐파칸트의 한 옥 광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4일 외신에 따르면 북부 카친주의 흐파칸트 지역 옥 광산에서 폭우로 토사가 흘러내리면서 발생한 사고로 숨진 이는 최소 172명으로 늘어났다.

 

사망자 숫자는 흘러내린 토사에 묻혀있던 사체가 발견되면서 늘어나고 있다. 실종자를 포함해 사망자는 총 300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고는 미얀마 사상 최악의 참사 중 하나로 기록될 전망이다.

 

생존자들에 따르면 산사태는 폭우 직후에 일어났다. 약 30미터의 폐기물 토양이 물이 이전 구덩이를 채우는 호수 아래로 쓰러졌다. 현재 미얀마는 장마철로 많은 비로 진흙더미가 폐석을 덮친 것으로 보인다.

 

2015년 11월에도 이 지역에서 폐석 더미가 무너져 최소 116명이 숨졌다. 흐파칸트는 미얀마에서 가장 큰 도시인 양곤에서 북쪽으로 950km 떨어져 있다.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유리한 비취 광산 산업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한편 미얀마 정부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은 전날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피해자들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