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산행 후속 영화 '반도' 싱가포르-대만서 압도적 오프닝 성적

URL복사

싱가포르 첫날 박스오피스 1억2718만원 기록, 한국 개봉 당일 90% 예매율


영화 '부산행'의 4년 후 이야기를 담은 연상호 감독의 영화 '반도'가 한국은 물론 싱가포르와 대만에서도 기록적인 오프닝 성적을 냈다.

 

한국에서는 '반도'가 개봉 당일 90%에 육박하는 예매율을 기록했다. 15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반도'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87.6%의 실시간 예매율을 기록했으며 예매 관객수는 18만9319명이었다.

 

배급사 NEW에 따르면 '반도'는 싱가포르에서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4만7000 싱가포르 달러(한화 1억2718만원)를 기록했다. 싱가포르에서 역대 가장 흥했던 한국영화인 '신과함께: 인과 연'의 오프닝 스코어인 11만 9000 싱가포르 달러(1억296만원)을 가볍게 뛰어넘은 것이다. 

 

대만에서 '반도'는 300개관에서 개봉했으며 80만 달러(한화 9억6400만원)로 ‘부산행’의 오프닝 스코어를 뛰어 넘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 대만에서 '반도'의 오프닝 스코어는 '기생충' 오프닝 스코어의 10배 규모이다.

 

말레이시아에서는 한국 개봉일 보다 하루 뒤인 16일에 '반도'가 개봉 예정이다. 개봉 전야 프리미어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현지에서 기록적인 오프닝을 쓸 것으로 전망된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배급사 클로버필름스(Clover Films)는 "'반도'가 코로나로 침체 되었던 아시아권 극장 정상화에 큰 힘이 되고 있다"며 “지금 이 시기는 어느 때보다 뛰어난 작품이 사람들의 마음을 달래주는 것이 필요한 시기로 '반도'를 기록적인 규모로 개봉할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반도'의 대만 배급사 무비클라우드(Movie Cloud)는 "영화 '반도'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나타난 영화 업계의 구세주와 같다. 2020년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로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흥행뿐만 아니라 '반도'는 각종 영화제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올해 칸 국제 영화제, 시체스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작품성도 인정 받았다.

 

'반도'는 오는 24일 베트남, 29일 라오스, 30일 덴마크에서 개봉을 이어가며 8월 6일 뉴질랜드, 7일 핀란드, 스웨덴, 노르웨이, 북미, 8월 중 호주, 러시아, 인도, 필리핀 등으로 개봉을 확대 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