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셜빈, 인플루언서 커머스 플랫폼 ‘핫트’로 시리즈B 투자 유치

URL복사

투자

전체기사 보기

1년4개월 만에 연속 세 번의 투자 유치…누적 투자액 150억원 넘어서

 

라이프스타일 용품 제조와 인플루언서 커머스 플랫폼 ‘핫트’를 운영중인 스타트업(대표 김학수) 소셜빈이 시리즈 B투자를 유치했다.

 

이는 지난해 1월 프리A, 8월 시리즈 A 투자 유치 이후 세 번째다. 소셜빈은 16개월 만에 세 번의 투자를 연이어 받아 누적 투자액 150억원을 넘어섰다.

 

이번 투자는 KDB산업은행, K&투자파트너스, 신한금융투자가 신규로 참여했으며, 기존의 카카오 벤처스와 플래티넘 기술투자도 후속 투자자로 나섰다.

 

소셜빈은 유아, 반려동물, 생활 등 라이프 스타일 용품을 제조 및 판매하는 스타트업이다. 인플루언서 기반의 C2M(Customer to Manufacturer) 커머스 플랫폼 핫트를 운영 중이다.

 

C2M 이란 중간 유통을 거치지 않고 소비자와 생산자를 직접 연결해 판매하는 방식이다. 제품 리뷰를 기반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상품에 직접 반영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유통과정을 줄여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가 가능하다.

 

대표적인 중국의 C2M커머스 핀둬둬는 소비와 제조를 밀착시켜 설립 5년 만에 시총 120조 원이 넘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중 하나로 성장했다.

 

핫트의 보유 인플루언서는 약 6000명이며, 1개월 평균 사용자가 50만 명을 넘어서는 등 베타서비스 중임에도 불구하고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커머스 수익성의 척도인 구매전환율이 5.5%에 달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상품을 본 20명 중 1명은 구매까지 이어졌다는 의미다. 기존 오픈마켓 평균 1%의 5배가 넘는다.

 

소셜빈의 이 같은 경쟁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힐스, 콜게이트, 바이엘 등 글로벌 1위 기업들도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관계자는 “언택트 시대에 커머스 플랫폼은 가파르게 성장 중이며 제조업에 기반을 두고 좋은 제품을 선별해 판매할 수 있는 소셜빈은 제조와 판매, 마케팅 경쟁력을 모두 갖춰 인플루언서 커머스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학수 소셜빈 대표는 “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커머스 플랫폼을 서비스 중인 소셜빈은 좋은 상품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핫트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며 “진정성 있는 리뷰와 AI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사용자 및 인플루언서 편의성을 높이고, 검증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해 소비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빈은?

소셜빈은 2013년 7월 설립 이후 유아 텐트, 유아 식판 제조로 시작해 8개의 자체 브랜드와 50여 종의 자사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일상의 불편함을 개선한 생활밀착형 라이프스타일 제품들을 기획, 제작, 유통하고 있다.

 

또한 실사용 리뷰를 기반으로 한 인플루언서 커머스 플랫폼 핫트를 론칭해 서비스 중이다. 핫트는 3단계 검증을 거친 제휴사 제품을 인플루언서가 직접 사용한 리뷰를 바탕으로 판매를 진행하는 C2M 커머스 플랫폼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