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이카, 캄보디아 취약계층 1만명에 긴급식량·마스크 지원

URL복사

캄보디아

전체기사 보기

장애인-난민-극빈층 등 캄보디아 취약계층 2000가구 1만 명에 식료품 지원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코로나19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캄보디아 취약계층 1만 여명에게 긴급 식료품 키트를 지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캄보디아는 코로나19 이후 외국인 투자 급감, 봉제공장 운영중지, 관광객 급감으로 경제적 타격이 크다. 극빈층은 물론 봉제공장 노동자, 관광 관련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수입원을 잃어 생계가 곤란한 상황이다.

 

이에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는 지난달 11일부터 28일까지 캄보디아 6개 지역(프놈펜, 캄퐁스프, 끄라체, 우더민체이, 바탐방, 시엠립)의 수상가옥 난민, 쓰레기처리장 빈민, 장애인, 저소득층(저소득 증빙카드 소지자) 등 취약계층 2000가구 약 1만 명에게 식료품 키트를 전달한다.

 

이들은 캄보디아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소액의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사람들이다.

 

식료품 키트에는 쌀 25kg, 건조 생선 1kg, 생선 통조림 10통, 라면 1박스, 팜슈가(Palm Sugar) 1kg와 천 마스크, 코로나19 예방 교육책자 등 12종의 식료품과 보건물품을 담았다.

 

특히 코이카는 현지 생산이 어려운 식용유를 제외한 나머지 물품 11종은 모두 현지 제품으로 구성했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마스크와 식료품을 전달하고, 지역주민들에겐 생산물량으로 일거리를 제공해 개발협력에서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셈이다.

 

쌀은 현지 농민 협동조합을 통해 수매했다. 팜슈가는 코이카가 캄보디아에서 추진 중인 ‘팜슈가 비즈니스 가치사슬 구축 민관협력사업’을 통해 현지 빈곤 농민이 생산하고 있는 제품으로 구성했다.

 

천 마스크는 현지 사회적 기업 ‘고엘’과 장애인 직업훈련학교 ‘반티에이쁘리업’가 제작한 제품으로, 이번 식료품 키트 제작에 따른 생산 수익은 모두 여성과 장애인에게 돌아간다.

 

한편 코이카의 이번 긴급 식료품 키트 지원은 6개 지역 캄보디아 지방정부와 동 지역에서 활동 중인 한국기반 NGO 8개 기관(그린벧엘 커뮤니티, 반티에이쁘리업 장애인 직업훈련센터, 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 어린이재단, 월드쉐어, 월드휴먼브리지, 위드, 태화복지재단)과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노현준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장은 “이번 지원은 취약계층에게 도움을 줄 뿐 아니라, 코로나19로 침체된 캄보디아 시장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지원 물품을 모두 캄보디아 생산제품으로 구성했다”며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사회적 기업, 노동조합 등에서 생산된 물품을 수매함으로써 물품구성에서 분배까지, 취약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민했다”고 말했다.

 

첨 새롬(Chum Sarom)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외곽 스바이 팍 동사무소장은 “코이카가 지원해 준 식료품들은 우리 가족이 두 달 이상을 견딜 수 있는 많은 양”이라면서 “코로나19로 전세계가 어려운 시기에 캄보디아에까지 도움을 주는 한국 정부, 코이카에 너무나 고맙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 지원은 코이카 캄보디아 사무소가 추진하는 100만불 규모의 코로나19 포괄적 대응 사업 중 일부로, 인간안보 관점의 감염병 대응을 목적으로 캄보디아 취약계층의 식량안보, 생계 지속을 위한 동 지원 외에도 감염병 관리 역량강화를 위한 워크스루 및 음압캐리어 지원 등을 지속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