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613개 기업 지원"

URL복사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서비스 기준 964개 신청, 공급기업 613개사-수요기업도 3000여 개 지원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이 613개사가 신청했다.

 

지난 6일 중기부에 따르면,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에 공급기업 613개(중소기업 595개, 중견기업 18개)가 신청했고, 서비스 기준으로 964개 서비스가 제공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기업의 디지털 전환과 비대면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 이용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0년 3차 추경을 통해 확보된 2880억 원으로 8만개의 기업을 지원 예정이다.

 

공급기업은 6개 분야 비대면 서비스 제공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전문가와 수요자의 평가 등을 통해 9월 중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수요 기업은 지난 8월 19일에 접수 개시 이후 9월 2일 기준으로 3413개 사가 신청했다.

 

선정 기업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을 통해 공급기업이 메뉴판식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400만원 한도(자부담 10% 포함)내에서 최대 8개월까지 이용할 수 있다.

 

공급기업의 서비스를 선택하는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은 시범 테스트, 공급기업 선정 과정 등을 거쳐 9월 중부터 이용할 수 있으며, 바우처 사업 전용카드 외에도 간편결제와 선불카드 등의 결제 수단이 도입될 예정이다.

 

특히, 수요기업이 바우처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특정은행 계좌를 신규로 개설할 필요 없이 이미 거래하고 있는 은행계좌와 바우처 카드를 연결되도록 해 수요기업의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김주화 중기부 비대면경제과장은 ”중소기업의 경우 회사 경영사정, 시스템 미비 등을 이유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속에서도 재택근무 등 비대면 업무환경 구축에 어려움이 많다“며 ”공급기업 선정, 바우처 플랫폼 구축 등을 조속히 완료해 중소기업이 신속히 비대면 업무환경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