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경화 장관 “코로나19 이후 베트남 방문 첫 외교 수장”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하노이공항으로 특별 예외입국...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예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팜 빙 밍(Pham Binh Minh)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의 초청으로 17~18간 베트남을 공식 방문했다.

 

코로나19 이후 베트남 방문 첫 외교부 장관이었다. 2년만에 베트남을 찾은 강 장관은 이날 오전 하노이공항을 통해 특별 예외입국했다.

 

업무 개시 하루 전에 입국해 방역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가이드라인도 적용하지 않았다. 베트남 정부는 최근 14일 이내 단기출장 외교관과 기업인 등에게 14일간의 격리를 면제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외교부도 박재경 아세안국장 등 3명만 강 장관을 수행하도록 해 베트남 정부의 방역 부담을 덜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오후 하노이 총리공관에서 응우옌 쑤언 푹 총리를 예방한 강 장관은 인적교류 활성화 등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총리님을 뵐 때마다 친숙한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정말 친구를 만난 것처럼 우호를 다지는 지도자를 만나는 것 같아 늘 감사하다”고 말했다.

 

푹 총리는 강 장관에 대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 첫 외교장관"이라고 의미를 부여한 뒤 "베트남에 대한 투자 1위국인 한국과 베트남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잘 발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방문 이틀째인 18일에는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과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을 한다. 이 자리에는 입국절차를 간소화하는 ‘신속통로’ 제도화를 비롯한 코로나19 대응 협력,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지역·국제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