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진공, 미얀마-라오스 공무원 대상 '스타트업 노하우' 지원 OK!

URL복사

미얀마

전체기사 보기

공무원 17명 대상 정책수립 역량 강화 위한 웨비나 진행 "K-스타트업" 전수

 

"미얀마와 라오스의 공무원 17명에게  K-스타트업 노하우를 전수했어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아세안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책연수 웹비나(Webinar, 웹+세미나)를  9월 25일 진행했다.

 

대상은 미얀마와 라오스의 공무원 17명이다. 웹비나는 한국 스타트업 지원정책을 소개하고 이를 통해 정책 담당자들의 정책수립 역량강화를 위한 기회를 제공하고자 기획되었다.

 

중진공에서 청년창업사관학교, 정책자금, 스마트공장 연수 등 지원 사업을 설명한 뒤 참가자들과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정책연수는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와 아세안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 간 진행한 정책대화 11개 협력과제 중 하나다. 당초에는 오프라인 초청연수 형태로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웹비나 방식으로 전환해 진행됐다.

 

박선곤 글로벌사업처장은 “유니콘 기업을 키워내고 있는 한국 스타트업 지원정책과 노하우를 아세안에 소개하는 뜻깊은 기회였다”면서, “중진공은 지난해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등 아세안과 협력을 지속해오고 있다. 이번 웨비나가 상호간 교류가 확대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중진공은 ‘글로벌협력기반 구축’ 사업을 통해 해외정부 및 유관기관과 MOU를 체결하는 등 해외의 협력 네트워크를 확대․구축하고 있다. 해외협력 관계자를 대상으로한 정책연수를 꾸준히 실시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인도, 카자흐스탄에서 정책 담당자 9명이 방한해 중소벤처기업 지원 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