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태국 국경 열렸다...코로나19 '관광입국' 빗장 푼다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6개월 만에 첫 입국 대상은 중국 관광객, 10월 중 1200명 첫 특별관광비자 수혜

 

[방콕=아세안익스프레스 전창관 기자] "코로나19 방역 모범국의 자신감인가? 극심한 경제침체에 따른 궁여지책인가?"

 

코로나19 방역 관련해 일체의 해외 관광객 입국을 금지시켰던 태국이 특별관광 비자(STV)를 도입해 10월부터 중국인 관광객 150명과 사업가 7인의 입국을 필두로 입국재개 허용을 시작한다. 

 

피팟 라차 킷 프라 칸(Phiphat Ratchakitprakarn) 관광체육부 장관은 "중국에서 처음 두 그룹은 10월 8일로 입국 예정되었지만, 일부 절차를 정해야 하므로 10월에 다른 날짜로 일정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14일 격리 동의 ALSQ 등 절차 문제로 예정되었던 8일 첫 입국 날짜를 조정하겠다는 것을 밝힌 것이다. 태국 정부는 지난  9월 15일 STV를 승인한 후 9월 29일 정부 관보(Royal Gazette)을 통해 공식적으로 승인한 바 있다.

하지만 피팟 라차 킷 프라 칸 장관은 "이 비자 유형은 비교적 새롭기 때문에 당국은 출발지에서 원활한 절차를 보장하기 위해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10월 중으로 1200명 가량 입국시키겠다"고 전했다.  

 

■ 태국 관광부, 150명의 중국인 관광객 특별관광 비자 8일 입국 발표 

 

타이PBS 등 현지 주요 매체들은 지난달 말, 10월 8일 150명의 중국인 관광객들과 7인의 사업가들이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입국금지 조치 이후 최초로 특별관광 비자를 발급받아 태국으로 입국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4월부터 외국인 여행객 입국조치를 실행한 이후 관광객으로서는 6개월 만의 첫 입국 기록이다. 관광객들은 에어아시아 푸껫 직항 전세기편으로 입국하고, 사업가들은 개인 전용제트기 또는 소형 비즈니스 제트기 편으로 방콕 수완나품 공항으로 입국할 예정이다.

 

태국 정부의 입국허가 승인과 코로나19 상황대책본부(CCSA)의 입국절차 비준작업은 이미 완결된 상태다. 특별관광비자 발급 정책을 입안과 동시에 전격 실행에 돌입하면서 APEC 카드 소지 기업활동가 등을 대상으로 한 부분적 입국규제 완화 조치에 들어간 것.

 

피팟 관광체육부 장관은 ”10월 25일에도 126명의 중국인 관광객들이 타이스마일 항공 편으로 방콕 수완나품 공항으로 입국하는 것에 이어, 11월 1일에는 120명이 타이항공편으로 입국하는 것이 확정되었다”고 발표했다.

 

이어  "입국자들을 위해 자가격리인증호텔(ALSQ Hotel)도 촌부리 1개소, 부리람 1개소 그리고 푸껫에 3개소를 추가로 마련했다."고 말했다.

 

■ 태국입국 가능 외국인 유형도 발표... 11월에는 유럽 단체 관광객  허용 계획

 

이와 함께 특별관광비자 수혜 입국자를 포함해 다음의 항목에 해당하는 태국입국 가능 외국인 유형을 발표했다. 11월에는 유럽에서도 단체 관광객이 태국에 입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 약 10만 명에 해당하는 18개 국의 국제비즈니스 기업가로 인증된 APEC 카드 소유자(APEC 회원국간 경제교류 확대를 위해 기업인에게 별도의 입국 비자 없이 공항 내의 전용 수속레인을 통해 신속한 출입국을 보장하는 제도)

 

- 태국 내 노동허가증(Work permit)이 없더라도 비즈니스 계약 등 경제 활성화를 위해 태국 입국이 필요한 기업인 그룹. 최근 6개월 통장잔고 50만 바트(약 1850만원) 이상 증명 전제

 

- 10월 중순 개최예정인 시린턴 공주 배 국제사이클 대회 참가자

 

- 60일 이상 장기 거주예정자로 통장잔고 50만 바트(약 1850만원) 이상 보유자

 

한편, 선별 입국허가를 받은 관광객일지라도 건강보험 의무가입과 여행 출발 72시간 전에 코로나 검사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하며, 자가격리인증 호텔 체재 중에도 두 차례 추가 검사 절차를 이수해야 한다.

 

 

태국이 그간 누적감염자 3569명에 사망자 59명(10월 1일 기준)의 모범 방역국으로 손꼽혀 온 과정에서 입은 경제적 손실은 컸다.

 

올해 경제성장률이 아세안 국가 중 마이너스(-) 8.5%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지난해 3980만 명의 외국인 여행객이 입국해 벌어들인 직-간접 관광수입은 무려 국민 총소득(GDP)의 20%에 육박했다. 이 중 중국인 관광객은 1000만 명을 돌파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