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선진 'K-스마트시티', 태국·베트남·인니·터키에 ‘협력센터’ 떴다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국토부-KIND-KOTRA 맞손, 10월부터 현지 스마트시티 협력센터 운영

 

"한국 선진 '스마트시티' 기술력 해외  수출길 뚫는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한국 기업의 '스마트시티' 분야 해외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KIND(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협력하여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터키 등 4개 국가에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를 설치했다.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는 지난해 7월 206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표한 '스마트시티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에 따라 올해 9월말 스마트시티 사업수요가 높은 4개국 KOTRA 해외 무역관에 설치되었다.

 

협력센터는 10월부터 본격 운영되어 한국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으로 운영되는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는 국내-외 수요조사 및 평가위원회를 거쳐 선정되었다. 현지의 생생한 프로젝트 정보와 진출가이드 등을 한국 기업에게 공유하고, 프로젝트 발주, 입찰, 사후 지원까지 전 단계 밀착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KOTRA 해외 무역관 및 현지 전문가 등을 활용하여 스마트시티 유망 프로젝트 정보 수집, 해외 발주처와 국내 기업 간 파트너십 지원, 맞춤형 웨비나, 상담회 등 개최 K-City Network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과 협업, 주요 권역별 스마트시티 진출가이드 수립 등 우리 기업의 수주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정채교 국토교통부 도시정책과장은 “스마트시티는 유망한 고부가가치 수출 분야로서 올해 초 K-City Network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12건의 해외 사업을 발굴했다”면서, “스마트시티 협력센터를 통해 현지의 유망한 프로젝트를 추가로 발굴하고,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리 기업의 수주 활동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는 한국형 스마트시티를 해외에 확산하기 위해 올해 최초로 시행한 `K-City Network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으로 도시개발형 6개국 6건, 단일 솔루션형 5개국 6건 등 총 11개국 12건 사업을 선정했다고 지난 6월 12일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