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한베트남은행, 베트남 5대도시에 지점...첫 한국계 은행 우뚝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하노이·호찌민·하이퐁·다낭·껀터, 껀터시에 38번째로 지점 개점

 

"메콩델타 지역 껀터시에 38번째 지점 개점했어요."

 

신한은행이 베트남 껀터지점을 열며 베트남 5대 도시(하노이·호찌민·하이퐁·다낭·껀터)에 모두 지점을 보유한 첫 한국계 은행이 됐다.

신한은행의 베트남 현지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이 지난 8일 베트남 남부 메콩델타 지역에 위치한 껀터시에 38번째로 껀터지점을 개점했다고 12일 밝혔다.

껀터시는 베트남 경제규모 5대 도시이자 남부 메콩델타 지역의 중심 중앙직할시다. 인구 1800만의 풍부한 노동력과 지속적인 도로·항만 등의 개발로 한국계 투자가 계속 증대되고 있다.

 

최근 2030 메콩델타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경제발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베트남에서 발전 가능성이 높은 지역 중 하나이다.

개점식 행사에는 신한은행 신동민 베트남 법인장을 비롯해 주호찌민 총영사관, 한인상공인연합회, 껀터 인민위원회, 베트남 중앙은행 등 주요 기관장과 고객들이 참석했다. 개점식에서는 베트남 중앙은행이 선정한 해당 지역 장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직접 전달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올해 2개 지점을 개설하며, 호찌민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남부에 22개, 하노이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북부에 15개, 다낭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중부에 1개 등 외국계 은행 최다인 38개 지점망을 보유하게 됐다.

 

특히 한국계 은행 최초로 껀터시에 개점하며 베트남 5대 도시에 모두 신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올해 개점한 푸미-껀터 지점을 포함해 연말까지 총 5개 지점을 개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