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총리 만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선물보따리' 뭘까

URL복사

삼성

전체기사 보기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면담...반도체-배터리 공장 등 논의 예상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2박 3일의 일정으로 베트남을 방문했다. 베트남 출장은 2018년 10월 방문 이후 2년 만이다. ​

 

20일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을 갖고 베트남 현지 투자 등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푹 총리의 단독 면담은 2018년 10월 이 부회장 베트남 방문, 2019년 11월 푹 총리의 한국 방문 면담에 이어 세 번째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과의 면담 때마다 베트남에 반도체 생산 공장 등의 투자 확대를 요청해 왔다.

 

베트남 현지 미디어 베트남익스플로러는 한국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삼성의 왕자가 베트남을 방문한다”('Samsung Prince' visits Vietnam)는 제목의 기사를 실으면서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 매체는 이재용 부회장이 “전기차를 위한 배터리 공장 착공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미디어들도 ‘삼성SDI 전기차 배터리 공장 신설을 발표’을 예측하는 기사를 내놓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호치민 법인의 ‘수출가공기업’ 전환을 푹 총리에게 요청할 가능성도 있다. 앞서 호치민시 인민위원회에는 삼성전자 호치민 법인의 수출가공기업 전환 문제를 총리실에 요청한 바 있다.

 

푹 총리와의 면담 이후 이 부회장은 하노이에 건설 중인 R&D센터와 휴대전화 공장을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2월 베트남 하노이에 건설 중인 삼성전자 모바일 연구개발(R&D)센터 착공식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돼 베트남 출장이 무산된 바 있다.

 

이번 출장에는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과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동행했다.

 

삼성전자의 베트남 투자는?

 

삼성은 1995년에 베트남 호치민에 현지 법인을 처음 설립했다. 현재는 베트남 북부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휴대전화 공장을, 호치민에 TV-가전제품 생산시설을 운영 중이다.

 

베트남 법인의 스마트폰 연간 생산량은 1억5000만대로 삼성 전체 생산량(3억 대)의 절반 이상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