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손흥민, 하루에 한 골...이번엔 헤딩 10호골 “득점 1위”

URL복사

손흥민

전체기사 보기

환상골 기록한 번리전 4G 연속골...토트넘은 11위에서 5위로 껑충

 

“하루에 한 골씩...이번에는 헤딩골이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 훗스퍼)이 4경기 연속골로 시즌 10호골을 달성했다.

 

총 9경기 만에 시즌 10호골(4도움) 고지를 밟으면서, 프리미어리그 8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을 제치고 득점 단독 선두로 나섰다.

 

27일 번리와의 2020~2021 EPL 6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31분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토트넘은 11위에서 5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손흥민의 결승점은 케인-손흥민 ‘환상 짝꿍’에 나왔다. 후반 31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해리 케인이 머리로 연결한 것을 손흥민이 몸을 날리며 헤딩으로 연결되었다.

 

한편 번리는 손흥민이 전설을 쓴 바로 그 팀이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 8일 번리전에서 무려 70m를 홀로 달려 골을 터뜨렸다.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를 비롯해 호나우두(브라질) 등 전설들을 소환한 원더골이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