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타이항공, 항공기 34대 매각 돌입…5000명 감원 이어 충격처방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5000명 조기퇴직과 감원…현금 확보 위해 비행훈련 시뮬레이터 유료 테마놀이기구 제공

 

[아세안익스프레스 전창관 기자] 경영악화 속에 코로나19로 인한 운항중단 사태 직격탄까지 맞아 파산신청을 통한 기업 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타이항공(Thai airways international Public Co., Ltd.)이 대규모 감원 폭풍에 이어 항공기 34대에 대한 매각 준비절차에 돌입했다.

 

8일 태국 유력매체 꾸룽텝투라낏 등의 보도에 의하면, 타이항공 직원 2699명이 퇴직을 종용하는 형태의 급여삭감 조건부 6개월 유급 휴가 감원 프로그램이 투입되었다. 여기에다 1918명에 대한 사직절차가 진행되는 상황 하에서 다량의 보유 항공기 매각공지까지 발표되어 충격파를 던져주었다.

 

타이항공 측은 "보잉 B737-400 항공기 2대, 에어버스 A300-600 1대, A340-500 3대, A340-600 6대, 보잉 747-400 10대,  보잉 B777-200 6대, 보잉 B777-300 6대 등 총 34대의 보유 항공기를 활주로와 격납고에 보관된 상태 그대로 인수하는 조건으로 공개 경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개경매 입찰에는 다수의 보잉 747과 보잉 777 기종도 포함되며, 특히  B747-400은 보유중인 10대가 전 수 매각 대상에 포함된다.  

 

 

또한, 보유 중인 A340-500과 A340-600은 탁신 전총리 시절 태국과 미국간 논스톱 직항 항로 개설을 위해 도입되었으나 70억 바트(약 2570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재정손실을 입힌 부실 사례여서 보유 대수 전량이 매각 대상 기종에 산입될 예정이다.

 

이 중 운행가동상태의 기종은 20대이고 나머지 14대는 퇴역 후 격납고에 보유중인 기종인데 10년 내외의 비교적 신형 기종과 도입한지 20년 넘은 기종을 두루 포함한다.

 

타이항공의 웹사이트를 통해 판매대상 기종의 상세내역을 공개한다. 판매를 위한 세부 문의 및 실시간 입찰가 입수를 위해 항공기 판매 공식 이메일 계정을 개설해 개별문의도 받고 있다. 

 

11월 13일까지 입찰가 접수를 마감하며, 최종 경매에 낙찰된 항공기들은 2020년 상반기 중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타이항공의 찬신뜨리누차껀 사장 직무대행은 이번 항공기 공개 경매 실행에 앞서 "비용 절감과 현금 순환구조 개선을 통해 확고한 구조조정을 실행키 위해 현행 1만 9000여명의 직원을 1만 4000명 수준으로 감축하는 인력구조조정을 아울러 실행중이다"라고 밝혔다.

 

태국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타이항공은 3320억 바트(약 12조 2000억 원) 부채와 더불어, 올 상반기에만 280억 바트(약 1조 282억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또한, 올 상반기 기준 총자산의 33.1%인 850억 바트(약 3조 1212억원)에 달하는 채무 불이행 상태에 처해있다.

 

타이항공은 자사의 현금순환 구조 개선을 위해 기내식 셰프와 승무원들의 협업으로 '빠통꼬'라는 태국식 튀김과자 판매에도 나섰다. 당해 과자제품이 인기몰이를 활용해 월 1000만 바트 매출의 수익사업화 할 제과점 운영 프랜차이즈 운영도 추진 중이다.

 

 

타이항공 조종 훈련원이 보유중인 고가의 조종술 시뮬레이터 장비도 항공기 애호가들을 위한 타이항공의 팝업 유료 테마 오락기구로 제공한다. 심지어 자사 디자인 기내 비치용 구명조끼 원단을 활용한 가방까지 제조해 판매에 나서고 있는 실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