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 60% 완성...전기차 기지 구상도”

URL복사

박태성 대사, 루훗 장관과 방문...2021년 말 생산 가능...전기차-아세안 공급 기지 중요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가 6일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 건설현장을 찾았다.

 

8일 메드컴(Medcom)에 따르면 박 대사는 서부 자바주 브카시시의 델타마스공단 내 현대차 공장건설 현장을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Luhut Binsar Pandjaitan) 인도네시아의 해양투자조정장관과 함께 찾았다.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은 2020년 초 공장 착공에 들어가 현재까지 건설 공정이 전체 계획 프로젝트의 60% 이상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년 말 본격적인 자동차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태성 대사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강력한 지원으로 공장 건설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매우 만족하고 기쁘다. 따라서 전 세계 코로나19로 인한 도전에도 불구하고 제 시간에 완공될 것”이라고 말했다.

 

루훗 빈사르 해양투자조정장관은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를 개발하는 중요한 임무의 일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래서 이 프로젝트를 감독하는 정부간의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 대사와 루훗 장관은 한국에 있는 공영운 현대차 사장과 화상회의 방식으로 인도네시아의 전기차 지원방안 등에 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가졌다.

 

인도네시아는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니켈과 코발트, 망간 생산국으로서 2030년에 ‘전기차 산업 허브’를 구상하고 있다. 원료인 니켈 전 세계 매장량의 30%로 이를 무기로 EV 배터리 제조사의 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이영탁 현대자동차 아시아태평양본부장은 “인도네시아의 경제성장을 지속 추진하기 위해서는 이 사업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특히 공장이 건설되면 다른 아세안 지역의 주요 시장에 현대차를 공급해 인도네시아의 수출발전에 긍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중국 CATL와 함께 지난달 13조 프로젝트인 인도네시아 국영 전기자동차 ‘인도네시아 배터리(Indonesia Baterai)’ 배터리사업’에 뛰어들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