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카드뉴스로 본 세계 최대 FTA ‘RCEP’

URL복사

아세안 ‘뜨더라 카더라’

전체기사 보기

전 세계에서 무역규모, 인구 및 총생산의 약 30% 차지 세계 최대의 FTA

 

아세안이 중심이 되어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 ‘RCEP(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이 15일 최종 체결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화상으로 개최된 제4차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정상회의에 참석해 RCEP 협정이 최종 타결됐음을 확인하고, 이후 이어진 협정 서명식에 참석했다.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정은 아세안 10개국(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과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총 15개국이 참여하는 다자 FTA다.

 

 

전 세계에서 무역규모, 인구 및 총생산의 약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FTA다.

 

역내 교역-투자-투자 확대, 경제협력 강화, 한국 산업의 고도화 등 코로나 위기 극복 및 경제 회복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세안과의 경제·사회·문화적 교류를 활성화하는 등 한국 정부가 일관되게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도 더욱 가속화되어 다양한 결실을 맺을 것으로 전망된다.

 

 

RECP가 지역을 넘어 역내 무역 장벽은 낮아지고, 사람과 물자, 기업이 자유롭게 이동하면서 전 세계 다자주의회복과 자유무역질서의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이 협정 서명은 역사상 최초로 화상회의를 통한 FTA 서명이기도 하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