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포커스]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학교-예배당 앞 술 금지”

URL복사

말레이시아

전체기사 보기

쿠알라룸푸르시청 새 지침 발표...내년 10월 1일부터 식료품점과 편의점 금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가 주류 판매에 대한 초강력 규제를 발표했다.

 

최근 현지 미디어에 따르면 쿠알라룸푸르시청은 내년 10월 1일부터 식료품점과 편의점, 중국 의약품점에서 위스키, 브랜디 등 알코올 도수가 높은 독주 판매를 금지한다.

 

독주는 대형 마트와 도매점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편의점 등은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맥주를 판매할 수 있으나 다른 음료와 구분해서 진열해야 한다.

 

시는 특히 주류 판매 사업장이 경찰서, 예배당, 학교, 병원 앞에 있을 수 없다고 규정했다. 주류 판매 사업장은 입구에 허가증을 전시해야 한다.

 

파란색 허가증은 사업장 안에서 술을 마실 수 있다는 뜻이고, 노란색 면허증은 술을 사서 가져갈 수만 있다.

 

인구 3000만명의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인 58%, 중국계 25%, 인도․파키스탄계 7%, 등등 다민족 국가다.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지만 60%가 이슬람교도로 ‘국교’로 볼 수 있다.

 

말레이시아는 이슬람교가 사실상 국교라서 공식적으로 술 판매는 금지다.  샤리아 법(Sharia Law)에 의하면, 말레이시안 무슬림의 음주와 말레이시안 무슬림에 주류 판매는 불법에 해당하다.

 

이를 어길 시 최고 5천 링깃(170만원)의 벌금이나 3년 징역형, 태형 6대에 처할 수 있다.  그래서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주류의 주 소비층은 전체 인구의 약 25%를 차지하는 화교다.

 

 

술은 비(非) 무슬림에게는 판매 가능하다. 술을 살 수 있는 나이도 2018년에 18세에서 21세 올라갔다.   말레이시안 무슬림의 음주와 말레이시안 무슬림에 주류 판매는 불법에 해당하지만 주류 판매나 구매에 큰 제약을 두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젊은 인구를 중심으로 주류를 즐기는 문화가 형성되면서 세계 10번째 주류 소비국으로 부상했다. 또한 술값이 비싸기로 유명하다.

 

한 관광객은 “이슬람 국가서 맥주값이 비쌌다. 99마켓에서는 싸게 살수 있다고 하지만 99마켓은 잘 보이지 않았다. KK마트과 세븐일레븐 마켓밖에 보이지 않고 그곳에서는 맥주 소매가격이 1병당 최소 10링깃(3000원)이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