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최고미인은 19세 도티하...2020미스베트남 1위

URL복사

베트남

전체기사 보기

‘세기의 향기’ 주제...1~3위 모두 명문대학생, 자연미인만 참가 자격

 

타잉화 성 출신의 만 19세 도 티 하(Đỗ Thị Hà)가 베트남 최고 미인에 등극했다.

 

아세안 데일리뉴스에 따르면 ‘세기의 향기’란 주제로 3개월 동안 진행된 ‘미스 베트남 2020’의 21일 최종 결선에서 왕관의 주인공으로 도 티 하가 차지했다.

 

베트남 하노이 국민경제대학교 1학년인 그녀는 2001년생이다. 키 175cm, 몸무게 52kg, 신체지수 80-60-90cm의 자연미인이었다. ​

 

미인대회 참가를 감춘 그는 “불분명한 상황에서 가족들에게 괜한 걱정을 안기고 싶지 않아서 참가 사실을 숨겼다”라는 특별한 소감도 눈길을 끌었다.

 

도 티 하가 우승한 이유에는 자연미인의 미소가 한몫했다. 심사위원단들은 “햇살 가득한 그녀의 미소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그녀는 앞으로 점점 더 빛나는 다이아몬드가 될 것이다”고 극찬했다.

 

이 대회는 베트남 국영방송 VTV3 채널과 15개의 케이블 방송에서 생방송으로 방영했다. 호치민에서 열린 결선 무대에서는 전국에서 뽑힌 미인 35명이 출전했다. 아오자이와 수영복, 이브닝 드레스 차림으로 정상의 자리를 놓고 경쟁했다. ​

 

2위는 1998년생으로 키 177cm, 몸무게 51kg, 신체지수 87-61-93cm인 호치민 RMIT 대학교에 재학 중인 팜 응옥 프엉 아잉(Phạm Ngọc Phương Anh)이 차지했다.

 

3위는 2000년생으로 키 174cm, 몸무게 52kg, 신체지수 81-61-95cm인 호치민 정보통신 대학교에 재학 중인 응웬 레 응옥 타오(Nguyễn Lê Ngọc Thaỏ)가 차지했다. ​

 

‘미스 베트남’은 베트남 전 국민의 관심과 사랑 속에 2년에 한 번 열린다. 이번 대회는 개최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 코로나19와 중부 지방에 기록적으로 내린 폭우와 태풍으로 인해 대회가 두 차례나 연기되었다.

 

미스 베트남 우승자에게만 주어지는 왕관을 차지한 도 티 하 우승자는 세계 4대 미스 대회 중 하나인 ‘미스 월드’에 베트남 대표로 출전한다. ​

 

 

미스 베트남은 ‘내면과 자연적인 아름다움’에 중점을 둔다. 참가자 중 성형 미인은 철저히 배제시킨다. 1등 우승자에게는 5억동(약 2400만원)의 상금과 2등과 3등에게는 각각 3억동(약 1400만원) 및 2억5000만동(약 1200만원)이 주어진다. ​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