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코트라 방콕서 본 '전기차' 미래...'글로벌 파트너링 아시아2020'

URL복사

태국

전체기사 보기

자동차-전기·전자 테마로 한-태 협력 주목...46개 한국 회사 참가

 

 

코트라(사장 권평오)가 태국산업연맹(Federation of Thai Industries, 회장 수판 몽콘수리)과 공동으로 3일 ‘아세안의 디트로이트’라고 불리는 태국에서 한국기업의 현지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글로벌 파트너링 아시아 2020’ 행사를 개최했다.

 

 

자동차, 전기·전자 분야에서의 한-태 글로벌 파트너링 세미나와 1:1 상담회 그리고 참가기업 로드쇼를 병행한 이번 행사는 태국 현지의 타이서밋 등 52개 글로벌 기업과 태국 진출을 희망하는 건화이앤지 외 46개 한국 회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온·오프라인 하이브리드 포럼 형태로 진행됐다.

 

태국의 자동차부품협회와 전기차협회 및 유관기업들이 태국의 자동차 및 부품 산업동향과 협력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도시바, 에릭슨, 한솔테크닉스 등 현지 진출 글로벌기업들은 태국의 전기·전자 산업동향 및 협력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한국 소재기업의 사무실과 행사 현장 참가자들을 연결하는 글로벌기업-국내기업 간 1:1 화상상담도 실시됐다. 한국 자동차 부품제조사의 DB 맵핑자료 홍보와 참가 국내기업의 홍보영상 등이 상연되는 로드쇼도 열렸다.

 

 

이날 코트라 방콕무역관 김현태 관장은 개회사를 통해 “태국을 중심으로 한 아세안지역 기업들과 한국업체 간의 GVC(글로벌 가치사슬) 관련한 협력을 위해 두나라의 핵심산업인 자동차와 전기·전자 분야를 테마로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태국의 유관산업 인프라와 한국의 기술력으로 아세안 지역 뿐만 아니라, 세계의 미래 먹거리 시장 선점에 나서는 파트너쉽을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이욱헌 주태  한국 대사는 축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는 한-태 간의 협력의지와 관심이 양국의 핵심산업인 자동차와 전기·전자에 모아지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라고 피력하며, “다양한 협조방안을 공유하고 실질적인 협력의 발판이 마련되기를 기원함은 물론, 정부 차원에서도 더욱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솜폰 타나둠롱삭 태국 자동차부품협회장은 “향후 태국의 자동차산업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가치사슬 변화에 큰 변혁이 예상된다”면서, “전기차 제조력과 전기·전자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 기업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가고 싶다”고 밝혔다.

 

태국은 2019년 기준, 연간 200만대 이상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세계 9위의 생산국이자 100만대 이상을 수출하는 아세안 최대 자동차 생산 수출허브 국가다. 또한, 연간 600억 달러 이상의 전기·전자제품 수출국이다.

 

현대차의 인도네시아 생산기지 진출 결정과 더불어, 역내 자동차와 전기·전자 분야의 최대 제조국인 태국의 가치사슬 협력방안을 도출해 나갈 수 있는 기반 마련에 양국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