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선내화, KAMP 참여 AI 불량검사 정확도 96% 껑충

URL복사

산업정책

전체기사 보기

AI 분석모델 활용해 불량 검사 자동화로 신뢰도 향상과 판정 시간 단축 효과

 

중소벤처기업부의 인공지능(AI) 제조혁신 플랫폼(KAMP, Korea AI Manufacturing Platform)이 참여 기업들을 통해 소기의 성과를 달성하고 있다.

 

㈜조선내화는 AI 분석모델을 활용해 불량 검사를 자동화해 신뢰도를 향상하고 판정 시간을 단축하는 성과를 냈다.

 

1947년 설립된 ㈜조선내화는 국내 최초 내화물 산업을 개척해 국내 내화물의 100%를 국산화 시키면서 70여년 간 국내 중공업 발전의 중역을 맡은 기업이다.

 

국내 유일의 종합내화물 제조회사로 KAMP에 참여해 내화물 제품의 불량 검사에 인공지능을 도입했다.

 

검사에 필요한 알고리즘이나 분석모델 등은 인공지능과 제조공정 전문가가 지원해 만들었고 ‘인공지능 제조혁신 플랫폼(KAMP) 서비스 포털 오픈식'에서 실제 데이터를 분석해 불량품을 검사‧판정하는 과정도 시연했다.

 

인공지능 제조혁신 플랫폼(KAMP)을 도입하기 이전에는 완성된 내화물 제품 내부에 존재하는 크랙이나 이물질 등의 불량 유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엑스레이(X-Ray) 장비를 이용해 작업자가 육안으로 직접 검사를 시행했다.

 

하지만 제품 형상의 다양화와 검사원의 연령 상승으로 검사의 신뢰성이 저하되고 작업자 역시 눈 피로도 등을 이유로 추가 인원이 투입되면서 제조원가의 상승 등 문제가 산적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인공지능을 제조 현장에 도입해 내화물 제품의 불량 검사를 육안에서 자동으로 전환하기 위해 인공지능 제조혁신 플랫폼(KAMP) 사업에 참여하게 됐다.

 

인공지능을 도입한 불량 검사 과정은 최종 내화물 제품을 찍은 엑스레이(X-Ray) 동영상에서 이미지 데이터를 추출하고 각 데이터별로 ‘정상/불량 여부’를 상표를 부착하고 인공지능 분석모델의 강화학습을 통해 실제 내화물의 이미지 데이터가 인공지능 연산방식에 입력해 정상-불량 여부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판정 정확도가 90%에서 96%까지 향상됐고 검사시간도 1.5분에서 0.5분으로 대폭 단축됐으며, 기존 유형을 벗어난 불량 패턴의 대응력도 강화할 수 있었다.

 

㈜조선내화 이귀선 상무는 “이번 프로젝트가 지속적으로 관리돼 인공지능 제조혁신 플랫폼(KAMP)를 통해 동사가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일호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인공지능 제조혁신 플랫폼(KAMP)의 서비스 포털 기능과 콘텐츠는 중소기업의 수요를 반영해 계속해서 추가·보완해 나갈 것”이라며 “인공지능 제조혁신 플랫폼(KAMP)를 통해 중소기업도 대기업 수준의 인공지능 서비스를 지원받는다면 (주)조선내화와 같은 우수한 실증 사례는 향후 더 많이 발굴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