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기차] 현대차, 새 전기차 공급사는 CATL와 SK가 유력

URL복사

현대

전체기사 보기

리콜 사태에 분노한 현대, 다른 공급사 찾아 나서

 

현대자동차가 새로운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를 찾아 공급 계약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24일, 국토교통부의 조사 결과 LG에너지솔루션이 공급한 배터리 셀 결함이 발견되면서 현대자동차는 리콜 결정을 내렸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토교통부의 발표 결과에도 불구하고 제조사 소프트웨어의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현대자동차는 다른 배터리 제조사를 찾아 문제 방지에 나설 방침이다.

 

현재 물망에 오른 기업은 중국 CATL과 한국 SK이노베이션으로 3개 차종 중 2개는 중국 CATL이, 1개는 SK이노베이션이 가져갈 것으로 알려졌다.

 

CATL은 중국 내 전기차에만 배터리 공급이 되면서 기술력 검증에 대한 의문부호가 있었지만, 이번 기회에 이를 해소할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0년 하반기 배터리 점유율 1위를 기록한 LG에너지솔루션은 1위 자리를 CATL에 내줬고, 이번 리콜 사태로 인해 그 격차가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LG에너지솔루션은 테슬라에 납품한 배터리의 화재 논란에서부터 현대차 코나 EV까지 배터리 안정성 문제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측은 자동차 제조사의 소프트웨어 문제라고 맞서고 있지만, 국토교통부의 조사 결과 배터리 셀 문제로 결론지어졌고, 배터리 교체 권고로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

 

한편, CATL이 이번 현대차 배터리 공급을 안정적으로 하게 된다면 세계 시장에서 점유율 50%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