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마존, 베트남 전자상거래등 디지털 전환 ‘특급도우미’

URL복사

산업부 산하 디지털 경제국업무국과 협약 체결...글로벌 진출 협력

 

아마존이 ‘신무역시대 현지 상품과 함께 글로벌 윈(Win Global)’ 캠페인을 시작했다. 베트남 디지털 전환 ‘특급도우미’로 발벗고 나섰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베트남 산업부 산하 전자상거래 및 디지털 경제국 (iDEA)과 업무 협약 체결을 발표했다.

 

현지 미디어 베트남 인베스트먼트 리뷰(Vietnam Investment Review) 4월 28일자에 따르면 업무 협약 체결을 발표했다.

 

‘윈 글로벌’ 캠페인은 베트남 기업인들에게 국경 간 전자상거래에 대한 폭넓은 교육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아마존에서의 판매방법’ ‘아마존의 이행’ ‘아마존의 브랜드 구축’ 등을 주제로 다루게 된다.

 

베트남 판매자의 디지털 전환을 돕고 글로벌 수출 기회를 넓힐 수 있는 기술과 지식을 판매자들에게 제공하는 캠페인이다. 국경을 초월한 전자상거래 워크숍 및 교육 시리즈도 공동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아마존과 iDEA는 베트남 판매자가 더 많은 메이드 인 베트남(Made in Vietnam) 제품을 글로벌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잠재력을 발휘하도록 돕기로 했다.

 

‘아마존 글로벌 셀링’은 베트남 셀러들을 지원하기 위해 베트남 팀을 전담시켰다. 여기에는 하노이와 호치민시 팀이 모두 포함된다.

 

 

당호앙하이 iDEA 총괄이사는 “아마존과 손잡고 잠재력을 일깨운 뒤 글로벌 진출의 기회를 포착하기 위한 노력과 지속적인 이니셔티브를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아마존은 29일 올 1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2개 분기 연속 매출 1000억 달러(약 110조 8400억 원)를 돌파하는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44% 늘어난 1085억 2000만 달러(약 120조2944억원)를 기록했다. 분기 매출 기준 지난해 4분기(약 1256억달러)에 이어 역대 2번째 규모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