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유니콘 ‘부칼라팍’, IPO 통해 1조 7200억 자금 조달

URL복사

전자상거래 스타트업인 유니콘, 주식 257억6000만 주 일반인에 공개

 

인도네시아 전자상거래 스타트업인 유니콘 ‘부칼라팍’(Bukalapak)이 10년 만에 인도네시아 최대 규모의 IPO(기업공개) 목표로 잰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자카르타 포스트(The Jakarta Post) 7월 9일자에 따르면 부칼라팍은 인도네시아 주식 거래소(Indonesia Stock Exchange)의 상장으로부터 거의 15억 달러(약 1조 7212억 5000만 원)를 모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8월 6일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IDX)에 상장할 예정인 부칼라팍의 설명서에 따르면 주식 257억6000만 주를 대중에 750~850루피아(0.052~0.059달러) 선으로 매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상장을 노렸으나 결국 국내 상장으로 선회한 것이다. 

 

라흐마트 카이무딘(Rachmat Kaimuddin) 부칼라팍의 최고 경영자는 이 초기 공모가 25억 달러(약 2조 8675억 원)에서 50억 달러(약 5조 7350억 원)로 부칼라팍의 가치를 잠재적으로 끌어올리기를 희망했다.

 

부칼라팍의 IPO는 2008년 13억 달러(약 1조 4911억 원)를 모금한 석탄 채굴 대기업 PT 아다로에너지의 IPO를 뒤집으며 인도네시아 최대 규모의 IPO가 될 태세다.

 

이번 IPO는 유니콘으로는 최초 상장이고, 앞으로 계속 동남아 테크 기업들의 IPO의 신호탄을 쏘아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칼라팍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 싱가포르 국부펀드인 GIC, 인도네시아 미디어 대기업 엠텍 그리고 한국의 미래에셋그룹과 신한금융그룹, 네이버도 투자했다. 

 

 

한편 2021년 4월 현재 인도네시아 유니콘 기업은 ▲ 고젝 100억(기업가치)-2016년(창업연도) 차량 호출 ▲ 토코피디아 70억-2018년 전자상거래 ▲ OVO 29억-2019년 핀테크 ▲ 부칼라팍 25억-2017년 전자상거래 ▲ 트래블로카 20억- 2017년 항공·숙박 예약 등으로 5개 기업이다.

 

유니콘(Unicorn)은 기업 가치 10억 달러(약 1조 원)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 기업을 가리킨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