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아세안 10개국, 온라인으로 ‘교육 국경’ 없앤다

URL복사

KERIS, 아세안 고등교육 동향 등 ‘아세안 사이버대 프로젝트’ 사업 공개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이 아세안 10개국을 하나로 묶을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이 선보였다.

 

KERIS은 21일 한-아세안 고등교육 교육협력을 위한 신규 사업 추진 내용을 공개했다.

 

글로벌 교육교류 목적인 이 사업에서는 올해 추진하고 있는 신규 사업은 △아세안 고등교육·이러닝 동향 조사 및 매거진 발간 △국내·외 우수 이러닝 콘텐츠 발굴 및 다국어 번역 △ACU-OER 학습관리 시스템을 활용한 교육과정 시범 운영 등이다.

 

KERIS는 2016년부터 아세안 사이버대학 프로젝트(ASEAN Cyber University Project, 이하 ACU)의 사무국으로 한-아세안 고등교육 교류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외 우수 이러닝 콘텐츠 발굴, 다국어 번역과 관련해 지난달 아세안 국가를 대상으로 공모를 추진했다. 공모 결과 다양한 국가에서 총 15개 교육과정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일부는 태국의 MOOC(Thai-MOOC)에서 이미 운영하고 있는 과정이다.

 

공모 결과 한국 이러닝 콘텐츠 전문가의 평가를 통해 △태국의 Sripatum University의 Script Writing & Storytelling △Thai-MOOC의 Coexistence in a multi-cultural society △미얀마 University of Technology(Yatanarporn Cyber City)의 Project Management가 선정됐다.

 

미얀마 대학의 경우 1, 2주기 ACU 프로젝트에서 지속적으로 이러닝 역량 강화 연수를 수료해왔다. KERIS는 이번 공모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점을 해당 국가의 이러닝 수준이 높아진 결과로 보고 있다.

 

 

박혜자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교육이 각광받고 있는 만큼 ACU-OER 서비스가 국내·외 아세안 학습자에게 많은 도움이 될 수 있길 희망한다”며 “이 사업을 통해 K-에듀가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중점 플랫폼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남기 자문위원장은 (광주교육대 교수)는 “교육부 및 외교부 등 정부부처에서 아세안 사이버대학 프로젝트에 관심을 갖고 협력하길 기대한다”면서 “KERIS도 국내의 더 많은 대학들이 관심을 갖고 동참하도록 안내하고 이끌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