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4명 장관 총출동 ‘의료용 산소생산’ 박수

URL복사

압축공기 생산동에 설비 추가 아이디어, 완성차는 내년 1월 양산 잰걸음

 

”자동차보다 먼저 산소를 생산해줘서 고맙다.”

 

현대자동차 인도네시아 공장이 의료용 산소를 생산-기부하는 아이디어로 박수를 받고 있다.

 

30일 오후 자카르타 외곽 현대자동차 공장에서 열린 ‘의료용 산소’ 생산 기념식에는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등 인도네시아 각료 4명이 방문했다.

 

현대차는 자카르타 외곽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에 완성차 공장을 짓고, 내년 1월 양산을 위해 시험생산 중이다. 그런데 6월부터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도네시아의 코로나 확진자가 폭증하자 새로운 차원의 ‘기부 아이디어’를 마련했다.

 

의료용 산소 대란이 벌어지자 자동차 생산 공정을 위한 압축공기 생산동에 설비를 추가해 의료용 산소를 생산-기부하는 방안을 마련한 것.

 

70만달러(8억원)를 투입해서 한 달 동안 필요 설비를 갖췄다. 30일 의료용 산소 생산을 시작했다. 압축기와 드라이어 등 기존 장비에 일부 장비를 추가하면 압축공기에서 의료용 산소만 뽑아내 산소통에 담을 수 있다.

 

이날 개소식에는 루훗 장관과 함께 부디 카르야 수마디 교통부 장관, 부디 구나디 사디킨 보건부 장관, 아구스 구미왕 산업부 장관 등 장관 4명이 총출동해 박태성 대사 등과 함께 산소 생산 시연을 보고 손뼉 쳤다.

 

현대차가 생산한 의료용 산소는 인근 병원에 우선 공급하고, 브카시 정부·NGO 단체와 협의해 병원 산소치료가 어려운 저소득층에게도 지원한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는 7월 중순 하루 5만 명을 넘었다가 최근 1만 명 안팎으로 낮아졌다. 하지만 중증 환자를 위한 의료용 산소의 안정적 지원이 필요할 상황이다.

 

루훗 장관 등은 “자동차보다 먼저 산소를 생산해줘서 고맙다”, “창의적인 방법이다” “현대차 사례를 본받아 산소생산이 자바섬 다른 지역으로도 확산했으면 한다” 등 감사를 표시했다. .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