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 아이모드 버스, 운행거리 100만㎞ 넘었다

URL복사

㈜씨엘, 누적 가입자수 1만 5068명, 하루 평균 이용액 362명이라고 밝혀

 

온디맨드 모빌리티 기업인 ㈜씨엘(대표이사 박무열)이 인천광역시에서 시범 운영 중인 아이모드(I-MOD)버스의 총 누적 운행 거리가 100만㎞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아이모드는 2020년 10월 정식 운행을 시작했으며, 운행 10개월 만에 100만㎞를 넘기게 됐다.

 

MOD는 Mobility on Demand의 줄임말로 버스가 승객들의 호출에 따라 목적지까지 이동 경로를 실시간으로 변경‧운행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다.

 

인천 아이모드의 경우 2019년 국토교통부 주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목적으로 추진됐고, 2022년까지 본 사업을 진행하는 중이다.

 

아이모드는 정해진 사업 구역 내에서 운행계통‧운행시간‧운행횟수를 탄력적으로 적용하며, 인천 아이모드 버스는 2020년 10월부터 영종 국제도시를 시작으로 2021년 7월 송도국제도시, 남동국가산업단지로 운행을 확대했다.

 

I-MOD 버스 이용자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분기(6월 말) 기준 I-MOD 가입자 수는 1만5068명으로 올해 초 대비 약 2.8배 증가했고 하루 평균 362명이 I-MOD 버스를 이용하고 있다.

 

탑승객의 평균 대기시간은 약 15분 30초로 영종 국제도시 공영버스의 평균 대기시간(78분)보다 약 80% 낮고, 인천 전체 버스의 평균 대기시간(18분)에 비해서도 약 14% 낮게 나타났다.

 

씨엘은 I-MOD 버스를 중심으로 모빌리티 서비스 노하우를 축적하고 통합 모빌리티 운영센터(IMOC)를 자체 구축해 서비스 운영관리 및 원격관제에 의한 고객 문의에 대응하고 있다.

 

영종 국제도시와 송도 국제도시에는 각각 현장 운영센터(MOC)를 두고 차량을 운행 관리하고 있다.

 

더불어 씨엘은 MOD 서비스 플랫폼을 전국으로 확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씨엘은 지난해 6월 경상북도 군위군에서 MOD 버스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데 이어 올해 4월 강원도 화천군에서 '스마트 안심 셔틀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2021년 5월 강릉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에 선정되면서 국내 첫 관광형 MOD 버스 상용화도 앞두고 있다.

 

이 같은 MOD 서비스는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에 자율주행 대중교통으로 자리잡기 위해 준비과정으로 보인다.

 

씨엘은 정부의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 가운데 자율주행 서비스 분야 연구개발(R&D) 과제에 참여해 MOD 서비스 고도화에 앞장서고 있다.

 

씨엘 모빌리티 사업부 김민호 이사는 "MOD 버스는 승객의 대기시간 및 이동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새로운 대중교통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그간의 운행 노하우를 바탕으로 MOD 버스를 전국으로 확대해 교통 취약지역 주민들의 이동 편의를 개선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