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사회보험 가입자에게 재난지원금 지급

URL복사

실업보험기금 통해 4조 원 지원

 

베트남노동총연맹(VGCL)이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근로자 구제에 나선다.

 

실업보험기금을 통해 최대 89조 VND(한화 약 4조 6102억 원)를 재난지원금으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지원금은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에 잉여 실업보험 기금을 바탕으로 조성되었으며, 코로나19 기간 피해를 크게 입은 저소득 근로자의 경제적 피해를 구재하는 것을 목표로 하면, 궁극적으로 노동자들이 안정적으로 일자리로 돌아가는 것이 목적이다.

 

베트남 고용보험에 6개월 이상 가입된 된 근로자들은 실직 또는 무급휴가 등의 상황에 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지난 4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베트남에서 200만 명 이상의 근로자가 실직하거나 무급휴가를 받았다.

 

또한, 116만 명 이상의 근로자가 26조 VND(한화 약 1조 3468억 원)상당의 실업급여를 지급 받았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