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다가올 부산국제영화제, 캄보디아 영화 ‘화이트 빌딩’ 눈에 띄네

URL복사

캄보디아 영화 최초 베니스 초청 작품-오리종티 부문에서 남우주연상 눈길

 

영화팬을 설레게 하는 부산국제영화제(10. 6~15,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을 앞두고 동남아 영화 ‘화이트 빌딩’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영화는 캄보디아 영화 최초로 베니스영화제에 초청된 작품이자 오리종티 부문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작품이다. 10월 13일과 14일 저녁 두 차례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는 한때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의 도시화와 근대화를 상징하던 화이트 빌딩. 세월이 흘러 건물은 낡고 사람들은 하나둘 떠나가는 모습을 그려냈다.

 

철거와 이주를 앞두고 보상금 문제로 주민들 간 대립이 심화되는 상황이다. 영화는 힙합 댄서를 꿈꾸지만 녹록하지 않은 현실과 마주하는 청년 썸낭과 입주민을 대표하여 정부 측과 협상을 하지만 별다른 힘을 못쓰는 그의 아버지를 중심으로 담담하게 진행된다.

 

실제 이곳에서 나고 자란 감독의 자전적 경험이 곳곳에서 묻어나는 작품. 다큐멘터리 형식의 전작 ‘지난밤 너의 미소’(2019)가 이웃들의 모습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담아낸 송사라면, ‘화이트 빌딩’은 공동체와 가족의 내면 속으로 보다 깊이 파고든다.

 

 

2016년 BIFF 아시아프로젝트마켓에서 CJ엔터테인먼트어워드와 아르떼상을 수상했으며, 캄보디아 영화 최초로 베니스영화제 오리종티에 공식 초청됐다.

 

능 카빅(NEANG Kavich) 감독은 그래픽 디자인, 음악, 춤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한 다재다능한 인물이다. 2010년 첫 단편 ‘저울 소년’을 연출하면서 영화계에 입문했다. 2013년 캄보디아 출신 최초로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아카데미에 참여했다.

 

2019년 다큐멘터리 ‘지난밤 너의 미소’가 로스앤젤레스아시안퍼시픽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도쿄필름엑스 등에서 많은 상을 받았다. ‘화이트 빌딩’은 그의 첫 장편 연출작이다.

 

영화 ‘화이트 빌딩’은 영화제 중 13일 19:00 CGV센텀시티 1관, 14일 20:30 CGV센텀시티 6관에서 상영된다.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의전당, CGV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롯데시네마 대영, 소향씨어터,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커뮤니티비프) 등 6개 극장 29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모바일 예매권 판매는 2021년 9월 14일(화) ~ 10월 14일(목)까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판매한다. 판매 가격 예매권 개당 7,200원(10% 할인).

 

 

한편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봉준호 감독 X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 스페셜 대담이 열린다. 10월 7일(목) 영화의 전당 중극장(예매 일정 : 9월 30일(목),

 

레오스 카락스 감독 마스터 클래스‘레오스 카락스, 그는 영화다’는 10일 KNN 시어터(KNN타워 B1)에서 모더레이터허문영 집행위원장으로 진행된다. 예매 일정 : 9월 30일(목)

 

개막작은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고,  폐막작은 렁록만 감독의 전기영화 '매염방'이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