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얀마 짯 환율 '안정세', 1달러 당 2300짯까지 회복

URL복사

10월 4일 기점으로 반등 3000짯에서 6일 약 2200~2300짯

 

미얀마 짯(Kyat)의 환율이 안정세에 접어들고 있다. 환율과 함께 고공행진을 계속하던 금 가격 역시 동반 하락했다.

 

지난 10월 6일 기준 금 1티칼(Tical, 16.6g)당 거래가격이 지난 9월 28일 보다 10%나 하락했다.

 

9월 말 급락한 미얀마 짯은 10월 4일 이후 반등세로 접어들었다.

 

일시적으로 1달러 당 3000짯(Kyat)까지 하락했으나 6일에는 약 2200~2300짯까지 회복했다.

 

미얀마 중앙은행은 수출대금 외화매각 등의 규제강화 조치로 하락에 제동이 걸렸다고 분석했다.

 

지난 2월 군부 쿠데타 이후 경제혼란 등으로 장기간 하락기조였던 미얀마 짯은 9월 들어 급격한 하락세를 보였다.

 

9워 28일 오후 시중 환전상 환율이 월초 대비 70% 하락한 1달러 당 3000짯까지 폭락했으나 10월 4일부터 1달러 당 2200~2300짯으로 회복하는데 성공했다.

 

미얀마 중앙은행은 수출대금으로 미얀마 국내 계좌에 입금된 외화를 30일 이내에 미얀마 짯으로 환전하도록 금융기관에 통보했으며, 짯 환전 기간을 기존 4개월에서 대폭 단축시켰다.

 

미얀마 중앙은행은 해당 조치를 통해 통화공급량을 늘려 달러 대비 짯 환율을 안정시켰으며 11월 이후에도 수출대금이 미얀마로 유입되면 환율 안정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미얀마 중앙은행은 외환준비고를 공표하지 않고 있으나, 세계은행에 의하면 쿠데타 전인 2020년 말 기준 76억 7000만 달러(원화 약 8549억엔)라고 한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