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율주행 전기트럭 아인라이드, 미국 시장 진출

URL복사

뉴욕에 미국 본사 개설 계획 발표

 

스웨덴의 자율주행 전기트럭기업인 ‘아인라이드(Einride)’가 미국으로 진출했다.

 

11월 9일 포브스 재팬(Forbes Japan)에 따르면, 아인라이드는 11월 3일부터 미국에서 운영을 시작했으며, 로버트 팔크(Robert Falck) 창업자(Founder) 겸 최고경영자(CEO)는 아인라이드의 텍사스주 오스틴 거점과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거점 외에도 뉴욕시에 미국 본사를 개설할 계획을 발표했다.

 

2016년 설립한 아인라이드는 2019년 5월에 스웨덴 공공 도로에서 운전사가 없는 자율주행 전기트럭 주행을 실시했다.

 

에릭슨(Ericsson), 지멘스(Siemens) 등 유럽 대기업들과 기술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스웨덴의 식품회사 오틀리(Oatly Group AB), 일본 타티어 제조기업 브리지스톤(Bridgestone Corporation), 미국의 인프라 기업 제너럴 일렉트릭(GE) 등에 차량을 제공하가로 합의했다.

 

현재 아인라이드는 운전대가 없고 원격으로 제어하는 자율주행 전기트럭 ‘아인라이드 팟(Einride Pod)’의 신규 버전을 미국 안전 기준이나 정부 기준에 적합하도록 제조하고 화물 컨테이너 수요를 겨냥해 내년에는 트레일러형 차량을 추가로 내놓을 계획이다.

 

또한, 아인라이드 팟을 통해 실행되는 사물인터넷 오퍼레이팅 시스템(IoT Operating System)‘사가(Saga)’를 공개하고, 화주들이 사가를 이용해 화물 수송로를 최적화하거나 배송 과정을 추적할 수 있어 원가 경쟁력을 개선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현재 미국은 코로나19로 물류 대란을 겪는 가운데, 화물 운송에 필요한 트럭 운전사 부족을 겪고 있다.

 

화물 배송이 중단되면서 운전사 확보를 위해 인건비를 지불해야하는 상황에서 아인라이드 팟의 존재는 운전사 부족 문제의 해결책으로 주목받고 있다.

 

로버트 팔크 CEO는 “원격으로 트럭을 조종하는 일은 기존 운전사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특별한 자격이 필요 없으며 회사가 직접 고용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인라이드는 아인라이드 팟을 위치정보 솔루션에 바탕을 두고 반경을 설정하는 기술인 ‘지오펜싱(Geofencing)’에 의해 지정된 지역에서 운영해 공공 도로에서 운영할 예정으로, 미국에서 5년 안에 아인라이드 팟 원격 오퍼레이터를 포함한 20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