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도네시아 ‘고투그룹’, 미국 IPO 앞두고 1조5306억원 투자유치

URL복사

내년 상반기 예정 미국 증시 기업공개 탄력...구글-텐센트 주요투자자

 

인도네시아 유니콘 기업인 1위 ‘고젝(Go-Jek)’과 2위 ‘토코피디아(Tokopedia)’가 합병해 탄생한 고투(GoTo Group) 그룹이 프리IPO(상장 전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14일 CNBC에 따르면 고투는 최근 13억 달러(약 1조5306억원) 규모의 투자금을 끌어들였다. 이번 투자 유치로 내년 상반기 예정된 고투의 미국 증시 기업공개(IPO)가 탄력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주요 투자자로 구글-텐센트 등 글로벌 빅테크가 포진해 있다. 싱가포르 테마섹, 아부다비투자청(ADIA) 등 재무적 투자자도 투자에 참여했다. 아부다비투자청은 4억 달러(약 4718억 원)를 베팅했다. 이는 아부다비투자청이 동남아시아 테크 기업에 대해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최초 사례다.

 

안드레 소엘리스티요 고투 최고경영자(CEO)는 “인도네시아와 동남아는 최근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성장 시장”이라며 “우리가 확보한 자금 규모는 고투의 시장 선도적 위치에 대한 투자자들의 자신감을 입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투는 공모시장 데뷔를 통해 기업가치를 350억~400억 달러(약 47조 1800억 원)로 평가받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최대 20억 달러(약 2조 3590억 원)의 자금을 조달하겠다는 계획이다.

 

고투그룹은?

 

올해 5월 인도네시아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을 통해 탄생한 회사다. 인도네시아 오토바이 전화예약서비스를 앱으로 이동시키면서 성장이 폭발적으로 이루어진 차량 공유 플랫폼 회사 고젝이 전자상거래 업체 토코피디아를 인수했다.

 

두 회사의 합병으로 고젝이 운영하던 고페이 등 핀테크와 차량 호출, 음식 배달, 전자상거래 서비스 등이 통합된 슈퍼 앱이 나오기도 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