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석운 소장 “베트남 중소기업 수출 가속페달...내년부터 기회온다”

URL복사

cbmc글로벌중소상공인지회 조찬모임...최일식 ‘온라인 마케팅’도 전문 특강

 

한국 중소기업의 온라인 마케팅과 해외 진출을 위한 전문가 특강이 열렸다.

 

cbmc글로벌중소상공인지회가 ‘토요 유통포럼’ 조찬모임을 위해 최일식: 온라인 마케팅(8시~9시20분), 김석운:베트남 수출(9시20분~10시) 주제로 특강을 열었다.

 

 (사)글로벌비즈니스협회 회장인 최일식 강사는 “키워드를 위해 ,View, 지식인, 네이버 쇼핑보기-블로그 등 다양한 온라인마케팅을 활용을 추천한다. 한국 소비자들은 현재 네이버가 가장 50% 비중이다.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등 각각 특성이 다르다. 채널별로 공략을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석운 베트남경제연구소장은 “저희 연구소는 네이버 블로그 140만 조회수를 기록했다. 서로 이웃이 1만명이 넘는다. 베트남 진출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다르다. 단순 중개상이 아닌 콘텐츠를 팔아야 한다. 정부 지원이 70~90%인 수출지원센터를 활용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김 소장은 “코로나19로 4개월 셧다운이었다. 최근 바이어들이 하나둘 연락이 오고 있다. 올해 내년을 위해 미리 준비를 해야 한다. 가령 12월부터 수요를 조사하는 등 준비하고 바이어와 연결, 수입인증 등 4월 정부수출 지원이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이와 함께 “물건을 보내고 팔릴 수 있는 수출만 하는 것이 아니라 콘텐츠를 만들어줘야 한다. 구매할 수 있는 사람들은 일반인이 아니라 구매력이 있는 계층이다. 가령 한국 화장품과 헬스가 가장 선호한다. 이후 생활용품과 디장인이 좋은 제품 등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그들은 우수한 콘텐츠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김만환 중소기업유통센터홈쇼핑본부장(박사)은 “마케팅이 어렵다. 많은 기업이 물건을 많지만 팔리는 것은 어렵다. 전문가와 협력해 동영상계정-홈페이지를 만들어야 한다. cbmc 전문위원들과 함께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도움이 되면 좋겠다. 어려운 시기 중소기업 도우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