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항서 대 신태용, ‘코리아더비’ 두 번째 대결은 0-0

URL복사

스즈키컵, 승점 같지만 골득실서 인도네시아 1위...재대결은 결승전에서만 가능

 

한국인 감독들이 맞붙은 박항서(64)와 신태용(52) ‘코리아더비’는 무승부로 끝났다.

 

15일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AFF(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이하 ‘스즈키컵’)의 박항서의 베트남과 신태용의 인도네시아 대결의 결과는 0-0이었다.

 

조별리그 B조 조별리그 3차전인 이 경기 이후 두 팀은 나란히 2승 1무(승점 7)가 됐다.

 

하지만 골득실에서 앞선 인도네시아(+6)가 1위를 지켰고, 베트남(+5)은 2위에 머물렀다. 말레이시아(2승 1패·승점 6)가 두 팀을 쫓고 있다.

 

박항서 감독은 2018년 스즈키컵 정상에 오른 디펜딩 챔피언이다. ‘박항서 매직’이라는 명성을 얻은 이 대회 우승을 재현해 2연패 기적을 기대하고 있다.

 

스즈키컵 데뷔해 2연승을 기록한 신태용의 인도네시아는 아직까지 이 대회에서 우승한 적이 없다. 준우승만 다섯 차례 했다.

 

스즈키컵은 아세안 10개국이 참가한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연기되었다. 경기는 2개 조로 나뉘어 경쟁하는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조 2위까지 4강 토너먼트에 진출, 준결승과 결승전이 치러진다.

 

2022년 1월 1일 최종 우승팀이 결정된다. 한국인 사령탑이 이끄는 베트남, 인도네시아는 동반 준결승 진출 가능성을 열었다. 

 

이제 '코리아더비'의 신태용과 박항서의 인도네시아-베트남전 재대결이 성사하려면 결승에서만 가능하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