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전자 베트남, 코로나19 불구 2021년 ‘매출 88조’ 14%↑

URL복사

스마트폰 50% 이상 베트남 생산...신형 스마트폰 전년 대비 매출 4배

 

삼성전자 베트남이 코로나19 속 2021년 매출 88조 3722억 원(약 742억 달러)을 기록해 전년대비 14% 증가했다. 2020년보다 수출은 16% 늘어난 655억달러(약 79조 2015억 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은 갤럭시Z 폴드3, 갤럭시Z 플립3 신형 스마트폰에서 나왔다. 삼성전자는 전세계적으로 4개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판매해 전년보다 4배 판매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50% 이상이 베트남에서 생산되며 128개국 및 지역에 수출된다.

 

삼성전자는 베트남에 24년간 177억 4000만 달러(약 20조 9154억 6000만 원)를 투자했다. 현재 베트남에 북부지방인 박닌성, 타이응우옌 그리고 남부 호치민 등 총 8개의 생산공장 또는 R&D 센터를 운영중이다.

 

삼성전자는 온라인 신문 베트남넷(Vietnamnet) 선정, 2021년 베트남에서 가장 수익성이 높은 상위 500대 기업 중 1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