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항서 감독 기적같은 대기록 썼다! ‘월드컵 예선 첫승-중국 첫 격파’

URL복사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중국 대표전 첫 승리-월드컵 최종예선 사상 첫 승

 

박항서 감독(65)이 설날(뗏 Tết) 베트남 축구사를 새로 썼다.

 

베트남 축구가 1일 오후 9시(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의 미딩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8차전에서 3-1으로 승리했다.

 

코로나19로 힘든 베트남 국민들에게 시름을 날려버린 ‘박항서호’의 승리 속에는 기적같은 대기록이 숨어 있어 주목을 받았다.

 

우선 베트남 축구사에서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앞서 7경기에서 전패를 당하며 일찌감치 최종예선 탈락이 확정되었다.

 

이날 경기는 최종예선 7연패 뒤 승리였다. 1승 7패(승점 3)가 된 베트남은 값진 승점을 신고하며 동남아 축구의 자존심을 살렸다

 

또한 홈으로 불러들인 중국 전의 승리라는 점이다. 그동안 베트남 축구는 국가대표 경기에서 중국에 단 한번도 이긴 적이 없었다. 7전 7패라는 수모를 이번에 제대로 청산했다.

 

중국은 이날 패배로 1승2무5패(승점 5)로 최종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이날 경기 전까지 6개국 중 5위에 머물러 월드컵 본선 직행은 불가능했지만 3위를 차지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가능성은 남아 있었다.

 

경기를 앞두고 박항서 감독은 “설날에 베트남 국민들에게 반드시 첫 승을 선사하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그리고 약속을 지켰다.

 

이날 경기장에는 베트남 고위정치인 등 각계 각층의 인사들이 응원했다. 마지막 30초를 남기고 한 골을 허용한 것이 너무 아쉬워 했지만 골이 터질 때마다 함성을 지르는 등 베트남 국민들이 한마음으로 첫승을 자축했다.

 

경기 후 베트남의 징뉴스는 “박항서 감독이 역사를 새로 썼다”라며 박항서호가 이뤄낸 승리를 자축했다. 이어 “최종예선 성적에서 태국을 뛰어넘었다”고 전하며 동남아시아 라이벌 태국보다 나은 성적을 거둔 사실에 대해 큰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베트남의 첫승은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에서 최종 2무 8패로 승점 2점을 거둔 태국과 비교하면서 “이번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해 단 한 번에 태국의 성적을 뛰어 넘었다”고 부여했다.

 

베트남은 3월 24일 월드컵 최종예선 오만전, 3월 29일 일본전의 두 경기를 경기를 남기고 있다.

 

한편 한국은 이날 시리아를 2-0으로 꺾어 10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했다. 이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위업이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