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필리핀 검역 경보 완화에 3월 투자자금도 늘어

URL복사

국내 총생산도 반등 조짐

 

필리핀의 코로나19 검역 경보 수준이 완화되면서 투자심리가 높아지고 있다.

 

1월, 2월에 이어 3월에도 필리핀으로의 투자 자금 순 유입이 늘어났다.

 

3월의 투자자금 유입액은 12억 8,000만 달러(원화 약 1조 6332억 원)를 기록해 2021년 3월 투자자금 유입액인 8억 2,423만 달러(원화 약 1조 517억 원)보다 55% 급증했다.

 

전체 금액 중 대부분인 86.7%는 필리핀 증권 거래소(PSE)에 상장된 증권으로 주로 지주회사, 은행, 운송서비스, 식음료 및 담배 관련 종목에 투자된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 13.3%는 필리핀 국채에 유입됐다.

 

필리핀 중앙은행(BSP)에 따르면 상위 5개 투자 국가는 영국, 미국, 룩셈부르크, 싱가포르, 홍콩이며, 이들 5개국의 합산 지분은 78.4%에 달한다.

 

필리핀 중앙은행의 외국계 투자에 대해 2022년 40억 달러(원화 약 5조 1040억 원) 달성, 2023년 67억 달러(원화 약 8조 5492억 원) 순유입 달성으로 급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다.

 

2022년 내각이 참여한 개발예산조정위원회(DBCC)는 국내 총생산(GDP)이 7~9%대로 더 빠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필리핀은 코로나19 팬데믹 직전 2020년 GDP 9.6% 성장을 기록하였다가, 2021년 5.7%로 급락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를 겪었다.

 

2022년부터는 서서히 경제 회복과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