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인정체계 ‘연장’

URL복사

5월 13일 종료 예정, 무기한 연장
검사-치료 신속한 연계 위해 도입 전까지‘필요성 여전’ 판단

 

5월 13일로 예정됐던 ‘의료기간 신속항원검사 양성 결과 한시적 확진 인정 체계’가 더 연장된다.

 

이번 연장 조치는 종료 시점을 특정하지 않아 별도 안내 전까지 무기한 연장하게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월 10일 브리핑에서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확진하는 체계를 연장 시행키로 했다.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 인정’은 지난 3월 14일 최초 도입, 신속한 검사-치료 연계에 큰 역할을 했다.

 

방역당국은 해당 시스템 필요성이 여전하다고 판단, 추가 연장을 결정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확진은 검사와 치료의 신속한 연계를 위해 도입한 것으로, 현재의 유행상황을 감안할 때 필요성이 여전히 인정된다.”며 “양성예측도 역시 합당한 수준으로 추가 연장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양성 예측도란, 특정 검사결과 양성으로 판정된 사람 중 PCR 검사결과 역시 양성자인 비율을 말한다.

 

의료기관 신속항원검사 양성 예측도는 신속항원검사 확진 도입 당시 92.7%에서 4월 1째주 94.3%, 4월 2째주 91.4%, 4월 3째주 92.2%에서 4월 4째주에는 94.1% 등을 기록, 안정된 수치를 보였다.

 

향후 신속항원검사 확진을 종료하는 시점은 코로나19 유행상황 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결정할 계획으로, 별도 안내 전까지 무기한 인정될 예정이다.

 

이상원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번 조치의 종료시점은 코로나19 유행상황 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포토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