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바이오, 아스트라제네카 의약품에 ‘3850억 원 상업생산 계약

URL복사

삼성

전체기사 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제 3 공장에서 생산 예정…아시아태평양 지역 물량 공급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아스트라제네카와 3억 3080만 달러(한화 약 3850억 원)규모의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6월 체결한 의향서(LOI)에 대한 본 계약응로, 계역 범위는 원제(DS) 생산 및 완제(DP) 바이오의약품 생산이 포함되어 있다.

 

계약 금액은 고객사의 수요 증가에 맞춰 5억 4560만 달러(한화 약 6349억 원) 규모로 증가가 가능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의약품 생산을 제 3공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제 3공장은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생산 규모를 갖추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성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생산 역량을 확장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아스트라제네카 팸 쳉 글로벌 오퍼레이션 및 IT 총괄 수석 부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새로운 장기 파트너십을 통해 생산 역량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전 세계 환자들에게 기존 바이오의약품 뿐만 아니라 새로운 바이오의약품을 고품질로 더욱 신속하게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아스트라제네카가 새로운 파트너가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보유한 세계적인 최첨단 생산시설과 혁신적인 솔루션을 통해 고객 만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포토리뷰